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국비지원 대상 선정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국비지원 대상 선정 【청송=뉴시스】김진호 기자 =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2019 지자체 개최 국제경기대회 공모사업' 심사에서 국비지원 대상에 선정됐다. 7일 경북 청송군에 따르면 문체부는 지역체육 활성화 및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매년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특색 있는 국제경기대회를 선정해 지원한다. 올해는 14개 시·도에서 총 28개 대회가 접수됐다. ...
  • 동두천 국제 트레일러닝 대회 올해도 국비지원 받는다
    동두천 국제 트레일러닝 대회 올해도 국비지원 받는다 ... 2019년 지자체 국제경기대회 국비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원을 받는다. 동두천 KOREA50K 국제 트레일러닝 대회는 ▶2019 코리아오픈테니스대회 ▶2019 대구국제마라톤대회 ▶청송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 등과 함께 경기도에서는 유일하게 국비지원 국제경기대회로 선정됐다. 이번 대회는 수도권 유일의 국제 트레일닝협회(ITRA) 인증 대회로 오는 4월 20일 토요일에 개최되며, 올해 신설되는 ...
  • 2019 지자체 개최 국제경기대회 지원 대상, 총 17건
    2019 지자체 개최 국제경기대회 지원 대상, 총 17건 ... 발표심사 추가 등을 통해 심사기준을 강화했다. 대회 종료 후에도 선정된 대회에 대한 모니터링 및 사후 결과 평가 등을 추진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이번 심사에서 선정된 경북 '청송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 전남 '2019 국제철인3종 경기대회'는 국비 지원 이후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대회로서 인지도 역시 상승하고 있다. 신규로 선정된 기장군 '제29회 세계청소년 야구선수권 대회', 제주도 ...
  •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소비자 선정 최고 브랜드 수상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소비자 선정 최고 브랜드 수상 ... 2017년 5월 제주도에 이어 국내 두 번째, 내륙에서는 첫 번째로 전역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됐다. 특히 청송군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기존 보유하고 있던 세계적인 브랜드 국제슬로시티,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과 연계해 청송만이 갖고 있는 다양한 관광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접목시켰다. 청송 세계지질공원은 한국관광공사가 국내 여행사를 대상으로 한 '2018 지역 우수 관광상품 공모전'에서 외국인에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빙벽 등반 월드챔프 “올림픽 종목 빨리 됐으면 …”
    빙벽 등반 월드챔프 “올림픽 종목 빨리 됐으면 …” 유료 '아이스 킹' 박희용이 청송서 열린 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에서 빙벽을 오르고 있다. [사진 노스페이스] 박희용(36·노스페이스)은 '아이스 킹(Ice King)'으로 불린다. 2006년 ... 국가대표로 활동 중인 한국 클라이밍의 대들보다. 지난 시즌엔 월드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아이스 킹은 해외에서도 맏형 격이다. 한국은 2011년 청송월드컵을 개최한 이래 세계 아이스클라이밍을 ...
  • [브랜드 통하다] 국내 내륙 최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브랜드 통하다] 국내 내륙 최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유료 ... 세계지질공원과 연계한 교육·체험 등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또 관광객 유치를 위해 제주와는 다른 내륙형 세계지질공원으로서의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외에도 국제슬로시티, 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이라는 국제적인 브랜드를 확보해 세계 속의 청송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한동수 청송군수는 “세계는 지금 '브랜드와 스토리의 시대'”라며 “앞으로도 세계지질공원과 관련한 다양한 볼거리와 ...
  • [사진] 박희용, 한국 첫 청송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 우승
    [사진] 박희용, 한국 첫 청송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 우승 유료 박희용(34·노스페이스·사진)이 지난 17일 경북 청송 에서 열린 2016 청송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에서 우승했다. 올해 6번째 열린 청송월드컵에서 국내 남자선수가 우승한 건 처음이다. 여자부에서는 신운선(36·노스페이스)이 2위에 올랐다. [사진 대한산악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