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미치코'에서 '마사코'로
    [글로벌 아이] '미치코'에서 '마사코'로 유료 ... 것이라는 걸 알게 된 건 그로부터 꽤 나중의 일이었다. 미치코 왕비와 관련이 없음은 물론이다. 아키히토 일왕 재임 중 미치코 왕비의 존재는 꽤 컸다. 두 내외가 평화를 존중하고 전쟁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 때문이다. 그런 미치코 왕비(퇴위 후 상왕후)의 존재 때문인지 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 일왕보다 마사코 왕비의 역할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
  • [박보균 칼럼] “천황폐하, 황태자 부부는 아름다운 커플”
    [박보균 칼럼] “천황폐하, 황태자 부부는 아름다운 커플” 유료 ... 장면이다. “천황폐하(天皇陛下), 황태자 부부는 보기에도 아름다운 커플입니다.”- '천황'은 아키히토(明仁), 황태자는 나루히토(德仁)다. 형식은 외교 수사(修辭). 구성은 극존칭이다. 말의 주인공은 ... 국민이 원하는 대로 호칭하는게 마땅하다… 우리가 고쳐서 부르며 상대를 자극할 필요가 없다.” 아키히토 일왕의 만찬사는 백제 시대 양국 교류로 시작했다. 식민지배에 대한 사과성 발언이 이어졌다. ...
  • [김현기의 시시각각] 한일의 슈베르트 협연을 꿈꾸며
    [김현기의 시시각각] 한일의 슈베르트 협연을 꿈꾸며 유료 ... 리셉션. 깜짝 놀랄 해프닝이 있었다. 이날 비올라 협연에 나섰던 나루히토(德仁) 왕세자(현 일왕)가 연단에 올라 즉석연설을 했다. “일반 행사에선 연설을 않는다”는 일 왕실의 불문율을 깬 ...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움직이지 않는다. 상황이 개선돼야만 움직일지 말지 고민한다. 1992년 아키히토 일왕이 중국을 찾아 머리를 숙였지만 별 효과가 없었다는 혹독한 비판 때문이다. 게다가 한국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