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신반포3차 시세차익 15억? 되살아난 '로또 분양' 논란
    신반포3차 시세차익 15억? 되살아난 '로또 분양' 논란 ... 분양 단지이다. 지난해 3월 입주해 공사 심사기준 중 '준공 10년 이내'에 해당한다. 분양가 상한선이 이 아파트 분양가에 분양 이후 해당 지역 집값 변동률을 적용한 금액과 최근 서울 ... 60㎡ 초과 용지는 감정가격이어서 당시 60㎡ 이하 택지 공급가격이 가장 저렴했다. 그만큼 분양가가 낮았다. 정부는 “주택시장 왜곡 및 택지가격 왜곡, 입주자에 대한 과도한 특혜 논란 해소를 ... #주택도시보증공사 #고분양가 #아크로리버파크 #로또 분양 #안장원의 부동산 노트
  • '빌라몰' 전문가들이 확인한 신축빌라 매물 게시··· 믿음직한 업체로 알려져
    '빌라몰' 전문가들이 확인한 신축빌라 매물 게시··· 믿음직한 업체로 알려져 신축빌라는 아파트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시세가 형성되어 있으며 관리비가 적다. 이뿐만 아니라 비슷하게 지어지는 경우가 많은 아파트와 달리 복층빌라나 테라스, 알파룸 등 다양한 구조로 ... 집이 판매되었다며 다른 매물을 안내하는 경우를 꼽을 수 있다. 이러한 사례들을 일컬어 부동산 시장에서 끊임없이 기승을 부려온 허위매물과 미끼매물이라 한다. 믿을만한 업체를 통해 안전한 매매가 ...
  • 부산 아파트분양 사하구 '괴정신동아파밀리에' 리스크 없는 지역주택조합
    부산 아파트분양 사하구 '괴정신동아파밀리에' 리스크 없는 지역주택조합 ... 부산 괴정신동아파밀리에 입주가 1년 여 앞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조합 가입 후 1년 뒤 아파트 입주(2020년 6월 입주 예정)가 가능하다. 현재, 지역주택 조합 모집에서 후분양과 같은 ... 만하다. 자금 관리는 신용도가 높은 아시아신탁이 맡아 안정성을 확보했으며, 무엇보다 주변 분양 시세보다 2,000~3,000만원 저렴한 분양가가 가장 큰 메리트이다. 괴정신동아파밀리에는 ...
  • '빌라몰',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신축빌라들을 다양한 매물로 만난다.
    '빌라몰',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신축빌라들을 다양한 매물로 만난다. ... 높였으며 CCTV나 중앙 출입문에 잠금장치를 마련하여 보안과 관련된 문제를 해결하였다. 이뿐만 아니라 아파트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시세가 형성되어 있어 거래량이 눈에 띌 정도로 증가하고 있으며 관련업체들도 늘어나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일부 업체들은 치열한 시장경쟁의 타개책으로 비양심적인 행위를 일삼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이들은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매매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3기 신도시 직격탄…수도권도 '미분양 걱정' 유료 ... 막히면서 이른바 '완판'에 실패했다. 3월 대광건영이 인천 검단신도시에서 내놓은 '검단불로 대광로제비앙'은 순위 내 청약에서 대거 미달하기도 했다. '분양 불패' 신화를 이어 온 수도권 신도시에서 미분양이 생기는 등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 여파로 아파트 분양시장도 불투명해지고 있다.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자 청약 열기가 한풀 꺾인 영향이다. 특히 수도권 신도시 ...
  • 3기 신도시 직격탄…수도권도 '미분양 걱정' 유료 ... 막히면서 이른바 '완판'에 실패했다. 3월 대광건영이 인천 검단신도시에서 내놓은 '검단불로 대광로제비앙'은 순위 내 청약에서 대거 미달하기도 했다. '분양 불패' 신화를 이어 온 수도권 신도시에서 미분양이 생기는 등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 여파로 아파트 분양시장도 불투명해지고 있다.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자 청약 열기가 한풀 꺾인 영향이다. 특히 수도권 신도시 ...
  • 강남 집값 바닥이라고? 호가는 뛰지만 추격 매수는 잠잠
    강남 집값 바닥이라고? 호가는 뛰지만 추격 매수는 잠잠 유료 ...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집값 바닥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늘고 재건축 추진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매가격도 꽤 올랐다.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쪼그라들었던 주택시장에 ... 회복 여부 등이 주택시장에 또 다른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관련기사 3기 신도시 직격탄…수도권도 '미분양 걱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