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악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하인드 뉴스] 젊은 층 표심 잡기?…한국당의 '랜선 라이프'

    [비하인드 뉴스] 젊은 층 표심 잡기?…한국당의 '랜선 라이프'

    ... 역량평가에서 가점을 준다고 했습니다. 상 받은 사람들은 점수를 더 얻을 수가 있는데요. 대상은 원유철 의원이 탔습니다. 약간 눈길이 가는 내용들이 있는데요. 이 유튜브에서 본인에 대한 악플 읽기나 또 신조어를 얼만큼 아는지 이런 것들이 테스트가 있었는데 잠깐 내용을 들어보겠습니다. [원유철/자유한국당 의원 : 핵인싸는 뭐야? 처음 들어보는데. 핵처럼, 핵처럼 인간이 싸늘하게 ...
  • 설리, 중국팬 선물 인증샷 "오늘은 '악플의 밤' 촬영"

    설리, 중국팬 선물 인증샷 "오늘은 '악플의 밤' 촬영"

    가수 겸 배우 설리가 팬 선물 인증샷을 공개했다. 설리는 24일 자신의 SNS에 "중국복숭이여러분 고마워요. 오늘은 악밤(악플의 밤) 촬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설리는 중국 팬들이 선물한 간식을 들고 있다. 카메라를 향해 미소 짓는 설리의 화사한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을 접한 팬들은 "촬영 화이팅", ...
  • [단독]고준희, 진짜 선처無… 악플러 11명 관할서 이송

    [단독]고준희, 진짜 선처無… 악플러 11명 관할서 이송

    배우 고준희가 악플러를 잡았다. 선처는 절대 없다. 고준희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오킴스 엄태섭 변호사는 24일 일간스포츠에 "지난달 고준희와 관련된 근거없는 루머를 만든 악플러 12명을 모두 적발했다. 현재 전국 각 관할서로 이송돼 수사 중이다. 한 명은 해외 거주자로 기소중지다"고 밝혔다. 이어 "2차로 16개의 아이디를 추적 중이다. 마찬가지로 파악되는 즉시 ...
  • "내 스마트폰은 잠수중"···30만 '공시' 출제자 희로애락

    "내 스마트폰은 잠수중"···30만 '공시' 출제자 희로애락

    ... 문제 자체에 대한 항의부터 시험 진행 과정에서 느꼈던 작은 불편함까지 국민 신문고를 수시로 두드린다. 다만 합숙하면서 꼼꼼히 챙긴 덕분인지 큰 문제 없이 넘어갈 때가 대부분이다. '악플'보다 나쁜 게 '무플'이라고 하지 않나. 높은 기대는 애정의 다른 이름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40점 준다. ━ 촘촘한 면접. 5급 공무원 시험 면접 문제를 확인하고 있는 서유진 사무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Solbi uses art to come to peace with pain: The singer-turned-painter continues her 'Hyperism' color series with violet 유료

    ... 솔직해졌다. 진짜 나를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달라진 점"이라고 운을 뗐다. 하이퍼리즘 시리즈를 통해 얘기하고 싶었던 주제와 관련, "연예인이기 때문에 온라인 사회에서 겪는 루머나 악플로 인한 상처가 있었다. 막고 싶어도 온라인상에서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걸 막을 수 없었다.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까 작업을 통해 상처를 표현하고 공감하고 싶었다"면서 "지금의 대표님을 ...
  • 청중을 파고들려면, 당대 언어로 '관습의 빈틈' 노려라

    청중을 파고들려면, 당대 언어로 '관습의 빈틈' 노려라 유료

    ... 수 있는 발화자나 저자는 없다. 다만 기억할 것은 청중과 독자의 반응은, 원래의 말과 글에 대해서 만큼이나, 혹은 그보다 더, 독자나 청중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해준다는 사실이다. 마치 '악플'이든 '선플'이든 원래 글에 대해서라기보다는 그 '리플'을 단 사람에 대해서 많은 것을 말해주는 것처럼. 당장의 시공간에서 베풀어져야 하는 말과는 달리 글은 목전의 청중에 목매지 않아도 된다. ...
  • 청중을 파고들려면, 당대 언어로 '관습의 빈틈' 노려라

    청중을 파고들려면, 당대 언어로 '관습의 빈틈' 노려라 유료

    ... 수 있는 발화자나 저자는 없다. 다만 기억할 것은 청중과 독자의 반응은, 원래의 말과 글에 대해서 만큼이나, 혹은 그보다 더, 독자나 청중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해준다는 사실이다. 마치 '악플'이든 '선플'이든 원래 글에 대해서라기보다는 그 '리플'을 단 사람에 대해서 많은 것을 말해주는 것처럼. 당장의 시공간에서 베풀어져야 하는 말과는 달리 글은 목전의 청중에 목매지 않아도 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