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경 에이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IS 인터뷰] 박세웅 "복귀전, 부진했지만 구위 회복은 만족"

    [IS 인터뷰] 박세웅 "복귀전, 부진했지만 구위 회복은 만족"

    박세웅(24 ·롯데)이 새 무기와 성장한 자세로 돌아왔다. 故 최동원, 염종석 전 코치에 이어 '안경 에이스' 계보를 잇는 투수다. 1차 지명 특급 유망주였고 데뷔 첫 시즌부터 선발투수로 키워졌다. 롯데가 다섯 시즌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2017년에는 12승6패 평균자책점 3.68을 기록하며 토종 1선발 역할을 해냈다. 그러나 한 시즌 최다 ...
  • 돌아온 '안경 에이스' 롯데 박세웅 "아프지 않아 좋습니다"

    돌아온 '안경 에이스' 롯데 박세웅 "아프지 않아 좋습니다"

    25일 재활 후 복귀전을 치른 롯데 우완 투수 박세웅. [뉴스1] "아프지 않습니다. 느낌이 너무 좋았습니다." '안경 에이스' 박세웅(24·롯데 자이언츠)이 돌아왔다. 복귀전 성적은 좋지 않았지만, 자신감을 되찾은 것만으로도 큰 소득이 있었다. 박세웅은 2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박세웅은 4-4로 맞선 4회 초 2사 ...
  • 아쉬운 복귀전… 3.2이닝 4실점 박세웅, 희망도 봤다

    아쉬운 복귀전… 3.2이닝 4실점 박세웅, 희망도 봤다

    ... 됐다. 2015년 KT에서 데뷔한 박세웅은 그해 트레이드로 롯데 유니폼을 입었다. 경험을 쌓은 박세웅은 2017년 12승을 거두며 활약했다. 롯데 팬 사이에선 최동원-염종석의 계보를 잇는 '안경 에이스'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지난해엔 구위가 떨어지면서 1승을 거두는 데 그쳤다. 결국 지난해 11월엔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고, 재활 훈련을 했다. 양상문 롯데 감독은 "2군에서 ...
  • [IS 현장]'복귀전' 박세웅, 1회 구속 149km...고속 커브도 장착

    [IS 현장]'복귀전' 박세웅, 1회 구속 149km...고속 커브도 장착

    ... 안타도 바깥쪽(우타자 기준) 보더라인에 걸친 148km 속구였다. 로하스의 타구는 정상적인 1루수라면 잡을 수 있었다. 포지션 정리를 위해 주포지션이 3루인 한동희를 1루에 쓴 탓에 나온 결과였다. 예단은 이르다. 그러나 1회 투구가 오버 페이스가 아니라면 기대감을 높인다. 안경 에이스가 돌아왔다. 부산=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인터뷰] 박세웅 "복귀전, 부진했지만 구위 회복은 만족"

    [IS 인터뷰] 박세웅 "복귀전, 부진했지만 구위 회복은 만족" 유료

    박세웅(24 ·롯데)이 새 무기와 성장한 자세로 돌아왔다. 故 최동원, 염종석 전 코치에 이어 '안경 에이스' 계보를 잇는 투수다. 1차 지명 특급 유망주였고 데뷔 첫 시즌부터 선발투수로 키워졌다. 롯데가 다섯 시즌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2017년에는 12승6패 평균자책점 3.68을 기록하며 토종 1선발 역할을 해냈다. 그러나 한 시즌 최다 ...
  • 최대 6명 참전...이미 시작된 롯데 국내 선발진 경쟁

    최대 6명 참전...이미 시작된 롯데 국내 선발진 경쟁 유료

    ... 서준원(19)이 남은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박세웅은 2015년 5월, 롯데로 이적한 뒤 팀 기여도가 가장 높은 국내 투수다. 故 최동원, 염종석 전 코치로 이어지는 '안경 에이스' 계보를 잇는 투수다. 실력이 검증됐기 때문에 당연히 기회를 줘야 한다. 양상문 감독은 박세웅이 1군에 돌아오면 아직 경험이 부족한 서준원에게 휴식을 부여할 생각이다. 이후에는 ...
  • 롯데, 젊은 투수 복귀·선전 효과 기대

    롯데, 젊은 투수 복귀·선전 효과 기대 유료

    ... 존재는 단비다. 올 시즌 롯데의 최하위 추락은 마운드 전력 탓이다. 선발과 불펜 모두 사령탑의 기대와 평가에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가장 큰 반등 기대 요인도 마운드다. 롯데 '안경 에이스' 계보를 잇는 박세웅(24)이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 재활 막바지에 이르렀다. 세 차례 라이브피칭을 마쳤다. 실전 투입만 남았다. 당초 올스타 브레이크 전후에 복귀할 것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