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조롱에 신상털기까지···'잔혹 살인' 고유정 향한 어긋난 분노
    조롱에 신상털기까지···'잔혹 살인' 고유정 향한 어긋난 분노 김다영 사회팀 기자 전 남편을 잔인하게 살해하고 시신까지 훼손한 고유정(36)에 대한 분노가 거센 가운데 근거 없는 '고유정 관련설' 탓에 피해를 입는 업체까지 나타나고 있다. '제주아산렌트카'가 ... 정보를 이용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을 조롱하는 발언까지 서슴없이 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안산 토막살인 사건의 범인 조성호(33)의 신상이 공개된 뒤 조성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 #취재일기 #고유정 #피해자 #피해자 가족들 #피해자 보호법 #고유정의 가족들
  • [뉴스브리핑] 조현병 30대, 편의점서 흉기 난동…3명 부상
    [뉴스브리핑] 조현병 30대, 편의점서 흉기 난동…3명 부상 ... 도구도 멕시코 서부의 한 농장에서 시신이 담긴 가방 18개가 발견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멕시코 검찰은 군이 제보를 받고 시신이 담긴 가방을 찾았고 시신훼손하는데 쓰인 도구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당국은 정확한 시신의 수와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3. 안산 야산서 불재…소방헬기 5대 동원 불길 잡아 오늘 오후 경기도 안산의 한 야산 ...
  • 신상공개된 잔혹범들 “국민의 알권리”vs“무죄추정의 원칙”
    신상공개된 잔혹범들 “국민의 알권리”vs“무죄추정의 원칙” ... 사건의 경우 수사 단계부터 피의자 신상을 공개해왔다. 노래방 손님과 말다툼 끝에 살해하고 시신훼손, 유기한 변경석이 지난 8월29일 오후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으로 ... 이영학 등 지난 8월 손님과 말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살해한 뒤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 근처에 시신을 유기한 변경석(34), 재가한 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가 올해 1월 국내에 ... #신상공개 #잔혹사건 #잔혹사건 범인들
  • [현장클릭] '여성 20명 연쇄살인 부부' 검거…멕시코 '충격'
    [현장클릭] '여성 20명 연쇄살인 부부' 검거…멕시코 '충격' ... '맹독성' 붉은불개미 5900마리 또 발견 맹독성 붉은불개미가 또 발견됐습니다. 경기도 안산에 있는 한 스팀 청소기 회사 창고에서, 무려 5900마리나 나왔습니다. 관계 당국은 통제선을 ... '살인마 부부' 검거 멕시코에서 20명에 달하는 여성들을 잔인하게 살해하고 시신훼손한 부부가 검거됐습니다. 멕시코 검찰은 최근에 여성들이 연이어 실종되자 이 사건을 수사하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나이 어리다고 무시했다”…안산'반토막 시신' 용의자, 함께 살아온 후배 체포 유료 경기도 안산 '반토막 시신' 사건의 30대 용의자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안산단원경찰서는 숨진 최모(40)씨의 인천시 연수구 주거지에서 이 사건 용의자인 조모(30)씨를 5일 오후에 ... 청소를 시키고 무시했다. 3월 말~4월 초 집에서 말다툼 중에 우발적으로 살해했고 화장실에서 시신훼손했다”고 진술했다. 조씨는 렌터카를 빌려 시신을 대부도 일대 2곳에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
  • 가족들 "11월 평균수온 14도, 수색 계속해 달라"
    가족들 "11월 평균수온 14도, 수색 계속해 달라" 유료 ... 가족이 2시간 동안 토론하고, 팽목항의 한 가족은 별도 한 시간 논의했으며, 치료를 위해 경기도 안산시에 올라가 있던 두 가족이 전화를 통해 의사를 표명한 결과였다. 실종자 가족들은 한동안 오직 수중 수색 지속만 주장했다. 선체를 끌어올리거나 했다가 시신훼손되거나 떠내려갈까 걱정해서다. 그러다 지난 7월 18일 조리원 이묘희(56·여)씨의 시신을 마지막으로 ...
  • 야 "무능·한심한 정부" 여 "세월호 아픔 악용" 유료 유병언 청해진해운 회장의 시신 발견이 7·30 재·보선 변수로 떠올랐다. 야당은 정부의 무능을 부각하며 총공세에 나섰고, 여당은 부정적 여론의 확산을 차단하는 데 고심했다. 새정치민주연합 ... 유가족들과 함께 '세월호 참사 100일, 특별법 제정 촉구 대행진'에 나서면서 여권을 압박했다. 안산 합동분향소에서 출발한 이들은 총 51㎞를 걸어서 세월호 참사 100일째인 24일 오후 7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