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성규 칼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안성규 칼럼] 국내 관광 살리는 법

    [안성규 칼럼] 국내 관광 살리는 법 유료

    지난 설 직전 중국의 만리장성 쥐융관(居庸關) 쪽을 올랐다. 왜 그리 가파른지. 몇 백m를 오르고선 헉헉거렸다. 하성(下城)길엔 여유가 생겨 주변을 둘러봤다. 놀랍게도 관광객이 거의 중국인이다. 안내인은 “관광철엔 중국인들이 몰려 길이 주차장이 되고 앞사람에 붙어 갈 판”이라고 했다. 몇 해 전 여름 백두산을 갔을 때도 비슷했다. 나는 외국인이라 관광 왔...
  • [안성규 칼럼] 푸틴의 4시간 소통 축제 유료

    10여 일 전 모스크바 지하철에서의 일이다. 60대 남성이 이어폰을 끼고 내 옆에 앉아 있는 청년에게 가서는 다짜고짜 “양보해”라고 삿대질을 한다. “양보해 주세요”도 아니다. 그래도 청년은 훌쩍 일어났다. 문득 이 동네 예절 수준이 궁금해졌다. 19년 전 모스크바 특파원 시절과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둘러보니 나이 든 이는 대개 앉고 젊은이들은 서 있다....
  • [안성규 칼럼] 변영섭을 위한 변명

    [안성규 칼럼] 변영섭을 위한 변명 유료

    변영섭 전 문화재청장의 경질 과정과 배경은 의아스럽다. 경질을 주도했다는 총리실에선 아무 설명도 내놓지 않았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엔 누가 흘렸는지 '숭례문 복구 부실'이 거론된다. 그런데 그가 취임한 것은 지난 3월, 숭례문 복구가 거의 끝난 시점이었다. 국민적 관심 속에 진행된 국보 1호 복구에 문제가 있으리라곤 꿈에도 생각하지 않았단다. 단청 훼손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