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전 보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UN 안전보장이사회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훈 칼럼] 스스로 누군지를 분명히 해야 휘둘리지 않는다

    [최훈 칼럼] 스스로 누군지를 분명히 해야 휘둘리지 않는다 유료

    최훈 논설주간 초강대국을 빼고 '흔들 수없는 나라'의 전범은 이스라엘이다. 특히 안보엔 팃포탯(Tit for tat,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응징을 주저 않는다. 인구 858만 명, 전라도 크기 나라를 둘러싼 10여 곳 이슬람 대국들도 건드리질 못한다. 2천5백여 년 디아스포라 끝에 세운 나라. 생존엔 철저하다. 과잉대응에 욕도 자주 먹는다. 후원자인 ...
  • [남정호의 시시각각] 이란 해군이 소말리아 해적인가

    [남정호의 시시각각] 이란 해군이 소말리아 해적인가 유료

    ... 호르무즈로 출동하는 게 맞는지 따져봐야 한다. 청해부대의 작전지역 확대를 비판한다고 파병 자체를 반대하는 건 아니다. 국회 동의 없는 강감찬호의 투입은 곤란하다는 얘기다. 파병은 장병 안전은 물론 우리 선박 보호, 한미동맹, 이란 관계, 국제사회의 여론 등 여러 사안을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문제다. 짚어볼 대목은 여럿이다. 우선 국제사회의 분위기는 파병에 대체로 부정적이란 ...
  • 문 대통령, 연차 내고 양산행…부산 모친도 문안

    문 대통령, 연차 내고 양산행…부산 모친도 문안 유료

    ...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북한의 발사 직후부터 NSC상임위 결과 또한 대통령에게 자세히 보고가 됐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당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2남3녀 중 장남인 문 대통령은 모친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한옥 여사는 올해 92세다. 청와대 관계자는 “노환이 있으시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