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400억 빌딩만 의미있나? 1억 생명보험도 값진 유산기부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400억 빌딩만 의미있나? 1억 생명보험도 값진 유산기부 유료 ... [논설위원이 간다]"가짜 난민이 형님을 죽였다" vs "난민 목소리 들어달라" [논설위원이 간다] 대학로에 몰려나온 '영 페미'들의 '불편한 용기' [논설위원이 간다] 일본이 끝내 몰랐던 안중근 배후 '연해주 페치카 최'는 누구? [논설위원이 간다]술렁이는 대치동 강사들 "이러다 사교육 또 폭발한다" [논설위원이 간다]"흙수저라 탈락시켰나" vs "점수조작 해달라 했나" [논설위원이 ...
  • [단독] 윤제균 감독 6년만 차기작 뮤지컬 영화 '영웅'…정성화 주연
    [단독] 윤제균 감독 6년만 차기작 뮤지컬 영화 '영웅'…정성화 주연 유료 ... 끝 뮤지컬 영화 '영웅'을 복귀작으로 최종 확정, 촬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영웅'은 뮤지컬 대작 '영웅'의 영화 리메이크작으로, 안중근 의사의 삶을 다룬다. 뮤지컬 제작자와 윤제균 감독이 제작자이자 감독으로 몸담고 있는 영화사 JK필름이 손잡고 '뮤지컬 영화'로 완성 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원작의 줄거리만 ...
  • [박보균 칼럼] “천황폐하, 황태자 부부는 아름다운 커플”
    [박보균 칼럼] “천황폐하, 황태자 부부는 아름다운 커플” 유료 ... 질색했다. “왜색문화가 범람한다.” 그것은 한국인의 역량을 무시한 옹졸함이다. 젊은 세대는 한류를 생산했다. 양국 문화 위상은 역전됐다. '일왕과 총리의 분리'는 고뇌와 지혜의 산물이다. 올해가 안중근 의거 100주년. 그것은 이토 히로부미에 대한 격살이다. 안중근은 신문 과정에서 이토의 죄상 15개를 나열했다. 열세 번째는 흥미롭다. “현재 한국과 일본 간에 경쟁이 쉬지 않고 살육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