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안철수
(安哲秀 )
출생년도 1962년
직업 정치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이슈검색

|

#안철수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의 新대권무림] 나는 밀알 한알, 천하를 제자리에 돌려놓겠다

    [이정재의 新대권무림] 나는 밀알 한알, 천하를 제자리에 돌려놓겠다 유료

    ... 그네신당이 출범하면서 우파 분열이 빨라졌다. 영어의 몸이지만 그네공주의 위력은 폭발적이다. 잘못 다루면 야당 무림 전체가 공멸한다. 교안검자는 큰 시험대에 올랐다. 그는 과연 '조원진에서 안철수까지' 큰 천막을 칠 수 있을까. 말은 쉽지만 현실은 어렵다. 벌써 '도로친박'이란 비난이 쏟아지는 판이다. 그렇다고 바늘허리에 실 못 메 쓴다. 무릇 모든 무공엔 결이 있다. 큰천막공에서 중요한 ...
  • [최상연의 시시각각] 무능 한국당의 오산과 착각

    [최상연의 시시각각] 무능 한국당의 오산과 착각 유료

    ... 무시 만할 게 아니라 민주당을 배워야 한다. 야당 민주당에도 물과 기름이었던 친노·비노 내분과 바닥 모를 무기력증이 있었다. 하지만 '이명박근혜 정권'의 실정을 두려움 없이 파고들었다. 안철수 세력을 끌어들여 야권을 통합했다. 이해찬 의원 등의 공천 배제로 친노, 운동권 이미지를 탈색하고 선거에 나섰다. 지금 한국당은 정반대다. 그러면서도 자기들끼리는 '경제가 어려우니 사고만 안치면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친박들의 도 넘은 '황교안 패싱' 극복이 관건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친박들의 도 넘은 '황교안 패싱' 극복이 관건 유료

    ... 나경원도 물러서지 않았다. “예결위원장은 (황영철 지명 아닌) 경선이 원칙이다”며 맞받아쳤다. 양측의 골은 더 깊어졌다. 황교안을 만나 물어봤다. 계파 갈등이 재연되는 양상이다. 유승민·안철수를 받아들이란 요구도 나온다. “헌법 가치를 같이 하는 모든 세력이 한국당 깃발 아래 뭉치는 게 바람직하다. (유승민 등) 개개인은 별도로 가치가 맞는지 봐야 한다. 아직 거론할 단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