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구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019 올스타전, 참여형 축제 첫 걸음

    2019 올스타전, 참여형 축제 첫 걸음

    ... 퍼펙트피처에 나선 모든 여성팬의 제구력도 뛰어났다. 무엇보다 체험형 이벤트라는 점이 좋았다. 야구는 다른 종목에 비해 직접 해보기 어려운 종목이다. 들은 눈앞에서 그라운드를 보고, 베이스와 ... 리그 올스타전 사전 이벤트는 초라해 보인다는 시선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올스타전은 일본 야구팬조차 놀라는 응원 문화처럼 한국 야구 문화만의 특색이 돋보였다. 앞으로도 관중 참여형 이벤트가 ...
  • 재활+충전, 후반기 포효 노리는 강백호

    재활+충전, 후반기 포효 노리는 강백호

    ... ·KT)가 내비친 속내다. 유일한 취미인 온라인 게임도 부상 부위 탓에 제대로 하지 못했다. 야구에 대해서는 "못해서 안달이 난 정도는 아니다"며 웃었다. 일단 심신에 휴식을 주고 있다. 다시 ... 줄었지만 타격은 더 정교해졌다. 2년 차 징크스를 비웃으며 KT의 간판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투표를 통해 드림 올스타 베스트12에 오르며 활약을 인정받았다. 그러나 부상 탓에 팀에 기여하고 ...
  • [현장IS] 조진웅X손현주와 '광대들', 신명나는 열연 한 판

    [현장IS] 조진웅X손현주와 '광대들', 신명나는 열연 한 판

    ... 풍문조작단'은 남다른 팀워크를 자랑한다고. 윤박은 조진웅을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꼽으며 "조진웅은 딱 하나만 피하면 된다. 롯데 자이언츠가 지고 있을 때만 옆에 없으면 좋은 사람이다. LG 인데 LG와 롯데가 야구를 하는 날에는 조진웅 옆에 가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박희순은 "극중에서 많은 흥을 가진 사람이 조진웅이라면, 술자리에서 이 세상 흥을 뽐내는 사람은 ...
  • '광대들' 윤박 "조진웅, 롯데가 야구 질 때 빼곤 좋은 사람"

    '광대들' 윤박 "조진웅, 롯데가 야구 질 때 빼곤 좋은 사람"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의 윤박이 롯데 자이언츠의 조진웅에 대해 전했다. 윤박은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광대들: 풍문조작단' ... 딱 하나만 피하면 된다. 롯데 자이언츠가 지고 있을 때만 옆에 없으면 좋은 사람이다. LG 인데 LG와 롯데가 야구를 하는 날에는 조진웅 옆에 가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신나는 올스타전, 달려라 우리 편

    [사진] 신나는 올스타전, 달려라 우리 편 유료

    ... 수퍼레이스에서 삼성 이학주(왼쪽)와 키움 샌즈가 낙하산을 등에 단 채 달리고 있다. 수퍼레이스는 선수··구단 마스코트가 한 팀을 이뤄 펼치는 계주 경기다. 키움이 우승했다. [뉴시스] 프로야구 ... 수퍼레이스에서 삼성 이학주(왼쪽)와 키움 샌즈 가 낙하산을 등에 단 채 달리고 있다. 수퍼레이스는 선수··구단 마스코트가 한 팀을 이뤄 펼치는 계주 경기다. 키움이 우승했다. [뉴시스]
  • [사진] 신나는 올스타전, 달려라 우리 편

    [사진] 신나는 올스타전, 달려라 우리 편 유료

    ... 수퍼레이스에서 삼성 이학주(왼쪽)와 키움 샌즈가 낙하산을 등에 단 채 달리고 있다. 수퍼레이스는 선수··구단 마스코트가 한 팀을 이뤄 펼치는 계주 경기다. 키움이 우승했다. [뉴시스] 프로야구 ... 수퍼레이스에서 삼성 이학주(왼쪽)와 키움 샌즈 가 낙하산을 등에 단 채 달리고 있다. 수퍼레이스는 선수··구단 마스코트가 한 팀을 이뤄 펼치는 계주 경기다. 키움이 우승했다. [뉴시스]
  •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유료

    ... 긍정적으로 봤다. "믿음을 주신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최악의 상황 속에서도 팀 분위기를 다잡으려는 노력이 이어졌다. ◇ 악연으로 끝난 두 번째 동행 양 감독은 단합을 통해 부산 야구의 재도약을 노렸다. 고참 선수들을 독려하면서도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줬다. 그러나 추락을 막지 못했다. 프런트와 현장은 엇박자를 냈고, 그 탓에 자신도 조바심이 생겼다. 총체적 난국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