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훈 칼럼] “진보든 보수든 결국 먹고살자는 얘기 아니겠습니까”
    [최훈 칼럼] “진보든 보수든 결국 먹고살자는 얘기 아니겠습니까” 유료 ... 저승을 압니다. 하지만 꼭 다음 선거에서 깨져 봐야 아는 것도 아니지요. 편짜기 우리 정당들은 야당이 여당 도와주는 거 상상도 못합니다. 제갈량의 동남풍이 늘 분답디까. 여소야대, 아니 이걸로 ... 가능성이…. “맞담배 친구이던 이해찬 총리 역시 '소연정도 쉽지 않다'고 합디다. 하지만 국회의원들 개개인을 보면 많은 경우에서 통합의 여지가 보입니다. 설득이 가능하다면 내각제 적으로 운영하는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대통령 한마디에 올스톱한 한·일관계, 여당서 출구 찾는다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대통령 한마디에 올스톱한 한·일관계, 여당서 출구 찾는다 유료 ... '왕따'가 된다. 경제적으로도 서로 큰 피해를 본다. 일본도 급하다. 주한 일본 대사, 일본 의원들이 내게 '한국이 제스처를 보여주면 일본 기업들의 피해자 배상을 훼방 놓지 않겠다'고 한다. ... 5조3000억원을 지불했다. 우리는 그보다 훨씬 적은 액수로도 가능하다. 재단 설립은 특별법이 필요한데 야당도 한·일관계 개선에 적극적이라 찬성할 게 분명하다. 정부만 결단 내리면 된다.” 문 대통령이 ...
  • 신설 '국수본' 경찰청장 지휘 안 받는다 유료 ... 중립을 지키도록 했다. 관련기사 국수본부장, 판검사·교수 등 경찰 외부인사도 임명 가능 야당 “정치권력으로부터 독립 방안 안 보여” 또 경찰위원회의 관리감독 권한을 대폭 강화해 경찰에 ... 못하고 있다. 이날 협의회는 송민헌 경찰청 기획조정관이 경찰 개혁안을 발표하고, 민주당 의원들이 질의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한 참석 의원은 “개혁안이 구체적이지 않아 다음에는 더 구체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