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간지풍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사람의 힘으로 강풍을 막을 수 없다면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사람의 힘으로 강풍을 막을 수 없다면 유료

    ... 바람의 방향과 세기가 갑작스럽게 바뀌는 난기류가 만들어진다. 윈드시어가 있으면 이·착륙이 매우 위험해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는다. 4일 밤 강원도 고성과 속초에서는 건조한 날씨 속에 양간지풍(襄杆之風)이 몰아치면서 산불이 크게 번졌다. 양간지풍은 봄철 동해안 양양과 간성 사이에 부는 강한 바람을 말한다. 봄철 남고북저(南高北低)의 기압 배치에서 서풍 기류가 형성되고, 태백산맥 ...
  • [사설] 민망한 산불 대응 자화자찬…야간용 헬기부터 구비하라 유료

    큰 산불은 주로 강원도에서 난다. 대개 극도로 건조하고 바람이 센 봄철에 발생한다. 양양과 간성 사이에서 부는 국지적 강풍 '양간지풍(讓杆之風)'이 불씨를 키워 사방으로 날린다. 2005년 양양 산불은 낙산사를 태웠고, 2000년 동해안 산불은 서울 여의도 면적의 열 배 크기 산림을 잿더미로 만들었다. 둘 다 지난 4일에 발생해 하루 반 동안 이어진 고성·강릉·속초 ...
  • 초속 30m 양간지풍의 저주…'도깨비불' 수백m 날아가 번져

    초속 30m 양간지풍의 저주…'도깨비불' 수백m 날아가 번져 유료

    ━ 강원 초대형 산불 4·5일 이틀간 강원도 고성·강릉 일대에서 산불이 빠르게 번지게 된 데엔 '양간지풍(襄杆之風)' 또는 '양강지풍'(襄江之風)이라고 불리는 강풍이 큰 역할을 했다. 양간지풍은 양양과 간성, 양강지풍은 양양과 강릉 사이에 부는 국지적 강풍을 말한다. 고온 건조한 데다 소형 태풍급에 버금갈 정도로 풍속도 빠르다. 봄철만 되면 강원도 공무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