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중국 서해 연안 산둥성-광시자치구도 돼지열병 발생…27개성 확산"
    "중국 서해 연안 산둥성-광시자치구도 돼지열병 발생…27개성 확산" ... 신화망(新華網)과 중앙통신에 따르면 중국 농업농촌부는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산둥성 지난(濟南)시 라이우(萊蕪)구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농업농촌부는 중국동물역병예방통제센터가 라이우구 소재 양돈장에서 사육하던 돼지 4504마리 가운데 17명이 돼지열병에 걸렸으며 그중 3마리가 폐사했다고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로써 지난 18일 광시(廣西) 자치구 베이하이(北海)시 인하이(銀海)구에 ...
  • 제주 구좌읍 양돈장서 원인미상 불…돼지 400여마리 폐사
    제주 구좌읍 양돈장서 원인미상 불…돼지 400여마리 폐사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에서 양돈장 화재가 발생해 돼지 400여 마리가 폐사했다. 9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0시30분께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모 양돈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 불은 양돈장 12개 동 가운데 2개 동을 모두 태우고 40여 분 만에 출동한 119에 의해 꺼졌다. 양돈장 2개 동에서는 어미돼지가 생활하는 ...
  • 日서 돼지콜레라 순식간에 확산…살처분에 자위대 동원(종합)
    日서 돼지콜레라 순식간에 확산…살처분에 자위대 동원(종합) ... 확산되면서 자위대까지 동원되는 등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고 요미우리신문이 7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육상자위대 가나자와(金?) 부대는 전날 기후(岐阜)현 에나(?那)시에 위치한 양돈장의 살처분을 지원하기 위해 부대원 70명과 차량 10대를 파견했다. 대원들은 돼지콜레라가 발생한 양돈장에서 4000여마리의 살처분 및 소독, 오염물 운반 등을 지원하게 된다. 일본에서 작년 ...
  • 일본 돼지콜레라, 오사카 등 5개 부현 확산...1만6000마리 살처분
    일본 돼지콜레라, 오사카 등 5개 부현 확산...1만6000마리 살처분 ... 오사카를 비롯한 5개 부현으로 확산했다고 지지(時事)와 교도 통신 등이 7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본 방역 당국은 전날까지 아이치(愛知)현과 기후(岐阜)현 등 5개 부현에 소재하는 양돈장 6곳에서 가축전염병 돼지콜레라의 발생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직년 9월 이래 야생 멧돼지를 제외하면 기후 현 안에서만 돼지콜레라가 연달아 생기다가 일시에 주변 지역으로 퍼졌다고 매체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꼬리 안 자르고 낮잠 보장 … '동물복지' 농장 삼겹살, K 소울푸드 품격 높인다
    꼬리 안 자르고 낮잠 보장 … '동물복지' 농장 삼겹살, K 소울푸드 품격 높인다 유료 ... 하루 평균 8시간 이상 축사 내부를 어둡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2015년 농림수산식품부의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을 받은 이곳의 돼지들은 '행복한 돼지'로 유명하다. 이곳 돼지들은 다른 양돈장 돼지와는 외모부터 달랐다. 우선 긴 꼬리가 그대로 달려있다. 돼지 꼬리는 일반적으로 태어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잘라낸다. 서로 싸우다 꼬리를 물면 염증이 생겨서다. 뾰족한 송곳니도 갈아내지 ...
  • 꼬리 안 자르고 낮잠 보장 … '동물복지' 농장 삼겹살, K 소울푸드 품격 높인다
    꼬리 안 자르고 낮잠 보장 … '동물복지' 농장 삼겹살, K 소울푸드 품격 높인다 유료 ... 하루 평균 8시간 이상 축사 내부를 어둡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2015년 농림수산식품부의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을 받은 이곳의 돼지들은 '행복한 돼지'로 유명하다. 이곳 돼지들은 다른 양돈장 돼지와는 외모부터 달랐다. 우선 긴 꼬리가 그대로 달려있다. 돼지 꼬리는 일반적으로 태어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잘라낸다. 서로 싸우다 꼬리를 물면 염증이 생겨서다. 뾰족한 송곳니도 갈아내지 ...
  • [비즈스토리] '컴포트 존' 관리로 편안한 여름 보내자
    [비즈스토리] '컴포트 존' 관리로 편안한 여름 보내자 유료 ... 발생한다. 여름철 폐수처리장 근처에서 불씨작업을 하던 중 폭발이 발생하거나 맨홀 등 밀폐된 공간에 들어갔다가 유독가스에 중독되거나 질식사하는 사고가 바로 이런 사고다. 지난 5월 경북 군위에 있는 양돈장 집수조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2명이 황화수소에 중독돼 목숨을 잃은 경우가 그 예다. 그래서 밀폐공간에 들어가기 전에는 반드시 산소와 유해물질의 농도를 측정하고 작업 중에는 환기를 해야 한다. 기온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