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성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양성우
(梁性佑 / YANG,SUNG-WOO)
출생년도 1943년
직업 문화예술인
소속기관 [現]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위원장 제5대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한화 노시환, 데뷔 첫 유격수 선발 출장

    한화 노시환, 데뷔 첫 유격수 선발 출장

    ... 설명했다. 한화 내야수 강경학. [중앙포토] 전체적으로 한화 라인업엔 변화가 크다. NC 선발 사이드암 이재학을 겨냥해 좌타자들이 대거 투입된 가운데 이성열이 결장한다. 정은원(2루수)-양성우(좌익수)-송광민(3루수)-제러드 호잉(우익수)-김태균(지명타자)-강경학(1루수)-최재훈(포수)-장진혁(중견수)-노시환(유격수)이 선발로 나선다. 주로 유격수, 2루수를 맡는 강경학도 ...
  • '8승' 켈리 "호수비로 도움 받아, 많은 이닝 던지고 싶다"

    '8승' 켈리 "호수비로 도움 받아, 많은 이닝 던지고 싶다"

    ... 안정감을 선보였다. 켈리는 1회 2사 후 제러드 호잉에게 2루타를 맞았으나 후속 이성열을 삼진 처리했다. 2회가 가장 큰 위기였다. 선두타자 김태균에게 안타를 맞았고, 1사 1루에서 양성우에게 안타를 내줘 1 ·2루에 몰렸다. 켈리는 최재훈을 우익수 뜬공, 박한결을 내야 땅볼로 처리하고 실점 없이 넘겼다. 3회와 5회 삼자범퇴로 막은 켈리는 2-0으로 앞선 6회 1사 ...
  • '1군 복귀전에서 세이브' 함덕주, "야수형들이 많이 도와줬다"

    '1군 복귀전에서 세이브' 함덕주, "야수형들이 많이 도와줬다"

    ... 상황에 올렸다. 그리고 자기 역할을 해주면서 모처럼 세이브를 추가했다. 쉽지 않은 순간에 마운드를 밟았다. 2-1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8회초 2사 2루 상황에서 등판했다. 첫 타자 양성우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줄 때만 해도 불안했다. 그러나 후속 최재훈을 평범한 3루수 땅볼로 유도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9회는 공 11개로 깔끔한 삼자범퇴. 외야수들의 호수비 ...
  • 두산 이영하, 한화전 6⅓이닝 1실점 쾌투…시즌 6승 요건

    두산 이영하, 한화전 6⅓이닝 1실점 쾌투…시즌 6승 요건

    ... 희생 번트로 1사 2,3루 실점 상황에 놓였다. 이어 송광민마저 볼넷으로 만루. 희생플라이 하나면 동점이 되는 위기였다. 하지만 한화 4번 타자 김태균 3구만에 루킹 삼진, 후속 대타 양성우마저 2루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잡아내 순식간에 이닝을 끝냈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이영하는 선두타자 최재훈을 유격수 플라이로 아웃시킨 뒤 권혁과 교체됐다. 잠실=배중현 기자 ba...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운 차린 KIA 양현종, 볼끝이 살아났다

    기운 차린 KIA 양현종, 볼끝이 살아났다 유료

    ... 끌어냈다. 2회 선두타자 김태균에게 내준 2루타가 유일한 장타였다. 5회가 이날 투구의 백미였다. 1사 1루에서 김회성을 상대로 체인지업만 3개를 던져 투수 앞 땅볼을 끌어냈다. 후속타자 양성우에겐 직구 위주로 대결하다, 결정구로 슬라이더를 던져 삼진을 잡았다. 7이닝 3피안타 무실점한 양현종은 시즌 2승(7패)을 기록했다. 볼넷은 없었고, 탈삼진은 7개다. 양현종이 나올 때마다 ...
  • 기운 차린 KIA 양현종, 볼끝이 살아났다

    기운 차린 KIA 양현종, 볼끝이 살아났다 유료

    ... 끌어냈다. 2회 선두타자 김태균에게 내준 2루타가 유일한 장타였다. 5회가 이날 투구의 백미였다. 1사 1루에서 김회성을 상대로 체인지업만 3개를 던져 투수 앞 땅볼을 끌어냈다. 후속타자 양성우에겐 직구 위주로 대결하다, 결정구로 슬라이더를 던져 삼진을 잡았다. 7이닝 3피안타 무실점한 양현종은 시즌 2승(7패)을 기록했다. 볼넷은 없었고, 탈삼진은 7개다. 양현종이 나올 때마다 ...
  • '전 경기 QS' 이승호, '변수'에서 '믿을 구석'으로 탈바꿈

    '전 경기 QS' 이승호, '변수'에서 '믿을 구석'으로 탈바꿈 유료

    ... 땅볼로 각각 돌려세워 추가 실점을 막았다. 4회는 삼자범퇴. 5회와 6회는 나란히 2사 이후 주자를 한 명씩 내보냈지만, 추가 진루를 허용하지 않고 이닝을 끝냈다. 7회 역시 정근우와 양성우를 연속 삼진으로 처리한 뒤 2사 1루서 정은원을 2루수 땅볼로 다시 솎아 내 임무를 마쳤다. 키움은 올해 국내 선발진을 20대 초반 '영건'들로 꾸렸다. 2015년 1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