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김 시대 그 후

  • [종합IS] 송유빈·김소희, 입맞춤 사진 불법 유출 피해..과거 연인 인정

    [종합IS] 송유빈·김소희, 입맞춤 사진 불법 유출 피해..과거 연인 인정

    ... 온라인에 급속도로 퍼지면서 열애설이 불거지자 이날 송유빈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은 같은 소속이었던 시절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나, 이미 결별한 사이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김소희 은 소속사를 떠난 상황이고, 송유빈 군은 금일 앨범을 발매하는 상황에서 지난 과거의 사진이 불법적으로 유출됐다"면서 "먼저 팬분들께 심려끼쳐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같은날 김소희는 ...
  • 부산대 촛불집회 추진위원장, 자유한국당 지부장…“양해 구했다”

    부산대 촛불집회 추진위원장, 자유한국당 지부장…“해 구했다”

    ... [연합뉴스] 권씨는 한국당 소속임을 인정하면서도 촛불집회가 정치색을 띠는 것에는 경계했다. 그는 뉴스1에 “내 이력 때문에 학생들의 모임이 퇴색되지 않았으면 한다”라며 “앞서 단체 대화방에 해를 구했고, 정치색을 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고 밝혔다. 오는 28일 예고된 촛불집회에 대해서도 “정치적 문제는 빼고 학교 문제 해결을 위한 행사가 될 것”이라며 “일반시민도 모두 참여 가능한 ...
  • 한국 여자 배구, 19.7세 일본에 졌다

    한국 여자 배구, 19.7세 일본에 졌다

    ... 풀세트 접전을 펼치는 저력을 발휘했다. 그리고 한국까지 잡아내며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세터 염혜선(KGC인삼공사)-윙스파이커 김연경, 이재영(흥국생명)-아포짓 김희진(IBK기업은행)-미들블로커 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리베로 오지영(KGC인삼공사)을 선발 출전시켰다. 일본 여자 배구 대표팀. [연합뉴스] 일본은 세터 나나미 세키와 마츠이 타마키를 중심으로 잘 ...
  • [종합IS] 송유빈·김소희, 사생활 사진 유출 피해.."결별한 사이" 공식입장

    [종합IS] 송유빈·김소희, 사생활 사진 유출 피해.."결별한 사이" 공식입장

    ... 열애설에 대해선 "결별한 사이"라고 밝혔다. 송유빈 측은 24일 "두 사람은 같은 소속이었던 시절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나, 이미 결별한 사이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김소희 은 소속사를 떠난 상황이고, 송유빈 군은 금일 앨범을 발매하는 상황에서 지난 과거의 사진이 불법적으로 유출됐다"면서 "먼저 팬분들께 심려끼쳐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라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영유 曰] 한전공대는 코미디다

    [영유 曰] 한전공대는 코미디다 유료

    영유 교육전문기자 중앙콘텐트랩 1962년 서울 마포에 대학이 하나 생겼다. 2년제인 수도공업초급대학이다. 2년 뒤에는 4년제 수도공과대(首都工科大)로 커졌다. 설립 주체는 한국전력. 전원 기숙사 생활에 장학금을 내걸자 가난한 인재들이 몰렸다. 과학입국을 표방한 박정희 정권도 밀어줬다. 딱 거기까지였다. 공대는 '돈 먹는 하마'였다. 살림이 궁한 정부와 한전의 ...
  • [양영유 曰] 한전공대는 코미디다

    [영유 曰] 한전공대는 코미디다 유료

    영유 교육전문기자 중앙콘텐트랩 1962년 서울 마포에 대학이 하나 생겼다. 2년제인 수도공업초급대학이다. 2년 뒤에는 4년제 수도공과대(首都工科大)로 커졌다. 설립 주체는 한국전력. 전원 기숙사 생활에 장학금을 내걸자 가난한 인재들이 몰렸다. 과학입국을 표방한 박정희 정권도 밀어줬다. 딱 거기까지였다. 공대는 '돈 먹는 하마'였다. 살림이 궁한 정부와 한전의 ...
  • 주광덕 “100억 약정한 조국 펀드는 100% 가족펀드”

    주광덕 “100억 약정한 조국 펀드는 100% 가족펀드” 유료

    ... 투자자(LP)가 펀드에서 빠져나오면(퇴사) 사모펀드 청산 때까지 출자원금을 돌려받을 수 없다. 이 때문에 조 후보자 측이 언급하는 기부는 조 후보자 가족 명의로 된 지분을 공익펀드로 넘기는 방식(도)일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른바 LP 지분 유동화다. 한 업계 관계자는 "조 후보자 가족 대신 공익법인으로 명의자를 변경하겠다는 것으로 볼 수 있지만, 공익법인이 사모펀드 지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