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키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워싱턴 1루 코치 보가, '캘러웨이 경질' 메츠 감독 면접 예정

    워싱턴 1루 코치 보가, '캘러웨이 경질' 메츠 감독 면접 예정

    ... 본다. 미국의 저명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은 19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을 통해 보가 코치가 공석인 메츠 감독 면접을 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메츠 감독 후보는 조 지라디 전 뉴욕 양키스 감독과 카를로스 벨트란 등을 비롯해 7명 정도다. 보가는 1993년 뉴욕 메츠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했다. 휴스턴, LA 다저스를 거치며 메이저리그에서 9년을 뛰었다. 내야 전포지션을 모두 ...
  • 사바시아, 어깨 통증으로 사실상 마지막 경기 마감…관중 기립박수

    사바시아, 어깨 통증으로 사실상 마지막 경기 마감…관중 기립박수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뉴욕 양키스 왼손 투수 CC 사바시아(39)가 사실상 현역 마지막 등판을 마쳤다. 사바시아는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휴스턴과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4차전에서 양키스가 3-7로 뒤진 8회 무사 1·3루에 구원 등판했다. 이어 2루수 글레이버 토레스의 실책으로 1점을 내줬지만, 카를로스 코레아와 알레디미스 ...
  • [ALCS] '스프링어·코레아 3점포' 휴스턴, 양키스 꺾고 3연승…WS 눈앞

    [ALCS] '스프링어·코레아 3점포' 휴스턴, 양키스 꺾고 3연승…WS 눈앞

    휴스턴이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에서 1패 뒤 3연승을 달려 월드시리즈 진출까지 단 1승만을 남겨뒀다. 휴스턴은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양키스와 ALCS 4차전에서 조지 스프링어와 카를로스 코레아의 3점 홈런 두 방을 앞세워 8-3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0-7로 완패한 뒤 2~4차전을 모두 승리로 이끈 휴스턴은 시리즈 전적 3승 ...
  • 스프링어도 코레아도 3점포...휴스턴, 월드시리즈까지 1승 남아

    스프링어도 코레아도 3점포...휴스턴, 월드시리즈까지 1승 남아

    ... 1승만을 남겼다. 챔피언시리즈 4차전 승리 후 휴스턴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가 2루수 호세 알투베와 포옹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휴스턴은 18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4차전에서 조지 스프링어와 카를로스 코레아의 스리런 홈런 두 방을 앞세워 뉴욕 양키스를 8-3으로 이겼다. ALCS 1차전을 양키스에게 내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류현진 내달 FA시장으로…LA냐 뉴욕이냐

    류현진 내달 FA시장으로…LA냐 뉴욕이냐 유료

    ... 약점은 30대 나이와 부상 이력이다. 그러나 올 시즌 피칭은 MLB 최정상급이었다. 1선발급 투수가 필요한 팀이라면 류현진에게 다저스 이상 베팅할 수 있다. 최근 미국 언론들은 뉴욕 양키스와 LA 에인절스를 류현진 영입전에 뛰어들 팀으로 꼽고 있다. 에인절스는 선발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선착한 양키스 역시 포스트시즌 결과에 따라 방향이 결정될 ...
  • 류현진 내달 FA시장으로…LA냐 뉴욕이냐

    류현진 내달 FA시장으로…LA냐 뉴욕이냐 유료

    ... 약점은 30대 나이와 부상 이력이다. 그러나 올 시즌 피칭은 MLB 최정상급이었다. 1선발급 투수가 필요한 팀이라면 류현진에게 다저스 이상 베팅할 수 있다. 최근 미국 언론들은 뉴욕 양키스와 LA 에인절스를 류현진 영입전에 뛰어들 팀으로 꼽고 있다. 에인절스는 선발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선착한 양키스 역시 포스트시즌 결과에 따라 방향이 결정될 ...
  • 투수 형, 타자 동생…가을의 고전은 동산고 잔치

    투수 형, 타자 동생…가을의 고전은 동산고 잔치 유료

    ...)와 와일드카드 게임을 치른다. 3일 오전 9시 오클랜드 콜리시움에서 열린다. 오클랜드를 꺾으면,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에서 MLB 전체 승률 1위 휴스턴(107승55패)과 만난다. ALDS를 통과하면 ALCS에선 뉴욕 양키스(103승59패) 또는 미네소타 트윈스(101승61패)와 싸운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