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형 부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IS] 강다니엘 "제3자 양도 위반"vsLM "명예 실추, 손해 커" [종합]

    [현장IS] 강다니엘 "제3자 도 위반"vsLM "명예 실추, 손해 커" [종합]

    가수 강다니엘의 전속계약을 놓고 측이 다시 한 번 다퉜다. 강다니엘 측은 종전 주장을 유지하고 "도 조항은 계약 위반"이라고 강조했고, LM 측은 "단서 조항에 주목해 사건을 크게 ... 제기한 가처분신청에 대해 전부인용 결정을 했고, 이에 LM 측은 "본안 소송에서 이번 결정의 부당함에 대해 끝까지 대응할 것"이라며 3일 후 이의신청서를 접수했다. 심문기일은 지난 12일 ...
  • "네 자식도 죽어봐"···세월호 유족, 조윤선 집유에 혼절

    "네 자식도 죽어봐"···세월호 유족, 조윤선 집유에 혼절

    ... “저희에게 위로한다고 얘기하던 재판장님,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이따위 판결을 내리냐”며 “당신의 심은 이렇게밖에 못합니까”라고 소리쳤다. 민 부장판사는 재판 시작 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 “진상규명을 열망했던 가족의 기대를 무참히 짓밟은 행위에 유죄를 선고하면서 집행유예의 가벼운 양형을 선고했다는 것은 세월호 참사가 갖는 사회적 의미를 고려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세월호 ...
  • '로또 아파트' 당첨…알고 보니 통장 브로커 낀 사기

    '로또 아파트' 당첨…알고 보니 통장 브로커 낀 사기

    ... 전단지. [사진 서울시] 집값 상승을 부추긴 혐의로 청약통장 불법 거래 브로커와 통장을 거래한 도·수자 20여 명이 입건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20일 청약통장 불법 거래 브로커와 ... 알선할 목적으로 광고한 사람까지 처벌 대상이다. 적발되면 주택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부당 수익의 3배에 해당하는 금액까지 벌금을 물린다. 또 해당 아파트 계약은 취소되거나 최장 10년까지 ...
  • 한음저협, "멜론 저작권 편취 여부 사실이라면 강도높게 대응" [전문]

    한음저협, "멜론 저작권 편취 여부 사실이라면 강도높게 대응" [전문]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이 유령 음반사를 만들어 수십억 원의 저작권료를 부당하게 편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국내 최대 음악저작권 신탁관리기관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 관리하고 있는 협회로서도 심히 당혹스러움을 감출 수 없습니다. 해당 혐의가 사실로 밝혀질 시에는 사의 신뢰 관계는 물론, 과거 불법 음악 서비스 시장이 지배하던 우리나라에 합법적 음원 서비스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민일보 “국민 주류가 송환법 지지”

    인민일보 “국민 주류가 송환법 지지” 유료

    ... 관련기사 “행정장관 하야” 홍콩 144만 시위…1명은 투신 사망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홍콩 시위 뒤엔 '반시진핑 서점' 5인 실종 사건 있었다 이는 송환법 추진과 관련해 미국의 부당한 개입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중국 정부의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인민일보는 “우리는 관련자들이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해치는 일에 어떤 형태로든 관여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길 촉구한다”며 ...
  • [진단IS] '프듀'서 뜨고 소속사 등지는 이유

    [진단IS] '프듀'서 뜨고 소속사 등지는 이유 유료

    ... 것으로 소속사 측에선 "적법한 절차 안에서 법적 대응을 해 나아갈 예정"이라고 입장을 냈다. 측의 갈등과 문제는 법적으로 시시비비가 가려지게 될 예정이다. ▶'프듀' 출신 ...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LM 측은 "이의 신청을 할 것이며, 본안 소송에서 끝까지 이번 결정의 부당함을 다툴 것이다.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방법으로 대응하겠다"고 공식입장을 낸 상황. 이 가운데 ...
  • 화웨이, 韓부품 12조원 수입…미·중 난타전에 국내기업 떤다

    화웨이, 韓부품 12조원 수입…미·중 난타전에 국내기업 떤다 유료

    ... "이번 다툼은 중국의 경제 대국화를 막고 기술 패권을 유지하고 싶은 미국의 입장과, 미국의 견제를 국가주의에 입각한 부당한 처사로 여기며 향후 첨단 분야 기술자립을 좌우할 문제로 보는 중국의 입장이 부딪히는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 측이 모두 한국 IT 기업들에 '자기 편에 설 것'을 요구하지만 한국 기업으로서는 어떤 선택도 결정도 하기 어려운 난제"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