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큰 손' 장영자 또 징역 4년…확정 땐 33년 '감옥 인생'

    '큰 손' 장영자 또 징역 4년…확정 땐 33년 '감옥 인생'

    [앵커] 장영자라는 이름이 다시 뉴스에 등장해서 또 관심을 받았습니다. 전두환 정권 시절 7000억 원 규모의 어음사기를 비롯해 각종 사기 사건으로 29년의 실형을 채우고 나왔는데, 또 사기사건으로 이번에 징역 4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지금 장영자 씨는 75세입니다. 채윤경 기자입니다. [기자] 1982년 단군 이래 최대의 금융 사기 사건으로 불린 7000억 ...
  • '큰 손' 장영자, 또 징역 4년…확정 땐 33년 '감옥 인생'

    '큰 손' 장영자, 또 징역 4년…확정 땐 33년 '감옥 인생'

    [앵커] 전두환 정권 시절 7000억 원 규모의 어음사기 사건이 드러난 뒤 30여 년 동안 이른바 '큰 손'으로 불린 사람이 있지요. 바로 장영자 씨입니다. 그 동안 각종 사기 사건으로 확정된 실형만 29년이었는데 오늘(4일) 또 4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채윤경 기자입니다. [기자] 1982년 단군 이래 최대의 금융 사기 사건으로 불린 7000억 ...
  • [이 시각 뉴스룸] 서울 잠원동 건물 외벽 붕괴…4명 부상

    [이 시각 뉴스룸] 서울 잠원동 건물 외벽 붕괴…4명 부상

    ... 항공기의 이상 유무를 인천에서 다시 확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3. '출소 후 6억대 사기' 장영자, 1심서 징역 4년 법원이 전두환 정권 시절 수천억 원대의 어음 사기로 구속돼 '큰손'으로 불린 장영자 씨에게 또다시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장씨는 남편 명의로 재단을 만든다며 피해자들에게 6억 원을 가로채고 액면가 154억 원 가량의 ...
  • 75년 인생중 33년 감옥에서···4번째 구속 장영자 징역 4년

    75년 인생중 33년 감옥에서···4번째 구속 장영자 징역 4년

    전두환 정권 당시 '어음 사기 사건'으로 구속됐던 장영자 씨가 사기혐의로 네번째로 구속돼 지난 1월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큰손' 장영자(75)는 결국 법정에 나타나지 않았다. 그는 지난 2일 열린 선고 공판에 불출석했다. 재판부가 4일로 다시 선고 기일을 잡았지만 장씨는 서울구치소를 통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호 칼럼] 한국에도 컨트롤 타워와 전략이 있는지 의문이다

    [이철호 칼럼] 한국에도 컨트롤 타워와 전략이 있는지 의문이다 유료

    ... 수출과 설비투자가 살아나지 않으면 경제 회복도 어렵다는 뜻이다. 수출이야 글로벌 수요에 좌우되는 만큼 우리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다. 그렇다고 투자 역시 청와대가 대기업 CEO들을 불러 약속어음을 받거나 제조업 르네상스 같은 이벤트를 벌인다고 늘어나는 게 아니다. 투자는 기대수익률과 리스크에 의해 좌우되는 법이다. 상장기업들의 1분기 영업이익이 37%나 감소했고 올해 예상 수익률도 20~30%씩 ...
  • [건강레이더]혈전제거술·스텐트…뇌혈관질환 치료에도 건강보험 적용 유료

    ... 삽입술을 하면 보험이 적용되지 않았지만, 혈관 협착이 70% 이상 남아 혈관 폐색 가능성이 높은 경우에는 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 또 소음 상황에서 말소리 이해도를 측정하는 소음환경하 어음인지력 검사의 횟수 제한을 없애고, 귀 이물 제거술도 이물을 당일에 제거하기 힘들거나 마취 또는 약물 주입이 필요한 경우에는 횟수 제한을 받지 않게 했다. 골다공증 약제 효과 판정을 위한 ...
  • '빚 많은 기업' 선정 때 회사채·기업어음도 본다

    '빚 많은 기업' 선정 때 회사채·기업어음도 본다 유료

    ... 해외진출 확대 등 기업의 경영 환경이 바뀐 점을 반영했다. 먼저 시장성 차입도 주채무계열 선정기준에 넣는다. '제2의 아시아나항공 사태'를 막기 위해서다. 은행 빚만 따져서는 회사채, 기업어음(CP) 등 시장성 차입에 따른 부실을 포착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는 신용공여액(0.075% 이상)은 물론 총차입금이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0.1% 이상이면 '빚 많은 기업'으로 묶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