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억만장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할리우드IS] '성스캔들' 워너브라더스, 100년만 첫 여성 CEO 임명

    [할리우드IS] '성스캔들' 워너브라더스, 100년만 첫 여성 CEO 임명

    ... 해고한 후 그 자리에 여성 CEO를 앉힘으로써 대내외적으로 변화와 발전을 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케빈 츠지하라는 영국 여배우 샬롯 커크, 감독 겸 제작자 브렛 래트너, 호주의 억만장자 제임스 패커가 연루된 문자메시지가 유출되며 성접대 의혹에 휩싸였다. 2013년 9월 27일 제임스 패커는 샬롯 커크에게 '너에게 평생의 기회가 남아있다. 지금 호텔로 와라. 당신이 ...
  • 美억만장자들 "부유세는 공정하고 애국적…우리에게 부과하라"

    억만장자들 "부유세는 공정하고 애국적…우리에게 부과하라"

    억만장자 조지 소로스. [EPA=연합뉴스] 내년 미국 대선에서 부유세(wealth tax)가 주요 이슈 가운데 하나로 떠오른 가운데 미 억만장자들이 자신들에게 부유세를 부과하라는 제안을 내놨다. 24일(현지시간) 미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조지 소로스를 비롯한 미국의 억만장자 19명은 내년 미 대선에 도전하는 주자들에게 공개서한을 통해 "전체 1%의 ...
  • [할리우드IS] 미란다 커·킴 카다시안, '파더스 데이' 맞아 남편♥

    [할리우드IS] 미란다 커·킴 카다시안, '파더스 데이' 맞아 남편♥

    ... 통해 미국의 아버지의 날(파더스 데이)를 기념했다. 미국에선 어머니의 날과 아버지의 날을 각각 챙기는데, 6월 세번째 일요일이 바로 아버지의 날이다. 미란다 커는 스냅챗 CEO인 미국의 억만장자 에반 스피겔과 찍은 셀카를 올리고 "멋진 남편"이라고 소개했다. 자신의 아버지와 찍은 사진도 올리고 "행복한 아버지의 날"이라고 달았다. 미란다 커는 에반 스피겔 사이에서 둘째를 임신 중에 ...
  • [할리우드IS] 리한나, 사우디 부호 하산 지밀과 결혼 원해

    [할리우드IS] 리한나, 사우디 부호 하산 지밀과 결혼 원해

    팝스타 리한나가 억만장자 남자친구와의 결혼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리한나는 매거진 오션스에이트를 통해 2년 간 만나온 하산 지밀과의 결혼 계획을 전했다. 둘 사의 결혼설은 올해 4월부터 솔솔 나왔던 내용이지만 리한나 입에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한나는 인터뷰를 통해 "하산 지밀의 아이를 갖고 싶다"면서도 "일과 사생활의 균형이 중요할 것 같다. 지금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MMT는 공짜 점심…돈 마구 찍다 재정위기 겪은 나라 많아

    MMT는 공짜 점심…돈 마구 찍다 재정위기 겪은 나라 많아 유료

    ... MMT는 정통이론이 아니다. 검증되지 않았다. 정부는 '화폐를 발행할 수 있기 때문에 재정적자가 이어져도 파산하지 않는다'고 가정한다. 하지만 재정위기를 겪고 있는 나라가 많다.” 유명한 억만장자들도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등이 MMT가 초인플레이션을 유발할 수 있어 반대하고 있다. 물론 헤지펀드 매니저인 레이 달리오는 지지한다고 했다. 하지만 정부의 ...
  • MMT는 공짜 점심…돈 마구 찍다 재정위기 겪은 나라 많아

    MMT는 공짜 점심…돈 마구 찍다 재정위기 겪은 나라 많아 유료

    ... MMT는 정통이론이 아니다. 검증되지 않았다. 정부는 '화폐를 발행할 수 있기 때문에 재정적자가 이어져도 파산하지 않는다'고 가정한다. 하지만 재정위기를 겪고 있는 나라가 많다.” 유명한 억만장자들도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등이 MMT가 초인플레이션을 유발할 수 있어 반대하고 있다. 물론 헤지펀드 매니저인 레이 달리오는 지지한다고 했다. 하지만 정부의 ...
  • [한 컷] 최고의 졸업식 축사

    [한 컷] 최고의 졸업식 축사 유료

    한 컷 5/21 “졸업생 전원의 학자금 대출(487억원)을 갚아주겠습니다” 미국 모어하우스컬리지 졸업식 축사에 나선 억만장자 로버트 스미스의 이 한 마디에 졸업생들이 열광하고 있습니다.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