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더우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앤젤리나 졸리, 매덕스 위해 광화문 아파트 계약…“학교랑 가깝다”

    앤젤리나 졸리, 매덕스 위해 광화문 아파트 계약…“학교랑 가깝다”

    ... 국제캠퍼스를 찾아 기숙사와 도서관 등 건물들을 둘러봤다. 매덕스는 연세대에서 생명화학공학을 공부할 예정으로 지난 26일 오전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연세대 국제캠퍼스 진리관에서 열린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입학식에 참석했다. 매덕스는 하얀색 야구모자에 안경을 쓰고 입학식에 참석해 강당 앞에서 7번째 줄에 앉아 다른 입학생 2명과 대화를 나눴다. 외국인 전형으로 언더우...
  • '졸리 子' 매덕스, 연대생 됐다..입학식 참석해 환한 미소

    '졸리 子' 매덕스, 연대생 됐다..입학식 참석해 환한 미소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의 장남 매덕스가 연세대학교의 학생이 됐다. 매덕스는 오늘(26일) 오전 인천광역시 연수구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국제학부 언더우드국제대학 입학식에 참석했다. 여러 학생들 사이에 자리를 잡은 매덕스는 환한 미소를 보였다. 티셔츠와 가방, 모자 차림은 여느 한국 대학생들과 다름 없는 모습이었다. 연세대학교 국제학부 언더우드국제대학 ...
  • '앤젤리나 졸리 장남' 매덕스, 환하게 웃으며 연세대 입학식 참석

    '앤젤리나 졸리 장남' 매덕스, 환하게 웃으며 연세대 입학식 참석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의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가 26일 오전 인천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입학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헐리우드 여배우 앤젤리나 졸리(44)의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18)가 26일 한국에서의 캠퍼스 생활을 시작했다. 매덕스는 이날 오전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연세대 국제캠퍼스 진리관에서 열린 ...
  • [할리우드IS] 안젤리나 졸리 "매덕스와 한국서 헤어지며 눈물"

    [할리우드IS] 안젤리나 졸리 "매덕스와 한국서 헤어지며 눈물"

    ... 이야기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18일 매덕스의 연세대학교 입학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3박 4일간 서울에 머문 후 21일 출국했다. 한편, 매덕스는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 언더우드학부(생명과학공학 전공)에 합격했다. 오늘(26일) 치러지는 입학식을 시작으로 한국의 대학생이 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졸리 子' 매덕스, 연대생 됐다..입학식 참석해 환한 미소

    '졸리 子' 매덕스, 연대생 됐다..입학식 참석해 환한 미소 유료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의 장남 매덕스가 연세대학교의 학생이 됐다. 매덕스는 오늘(26일) 오전 인천광역시 연수구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국제학부 언더우드국제대학 입학식에 참석했다. 여러 학생들 사이에 자리를 잡은 매덕스는 환한 미소를 보였다. 티셔츠와 가방, 모자 차림은 여느 한국 대학생들과 다름 없는 모습이었다. 연세대학교 국제학부 언더우드국제대학 ...
  • 연세대 "안젤리나 졸리 아들, 19.5학번으로 입학 기숙사 생활"

    연세대 "안젤리나 졸리 아들, 19.5학번으로 입학 기숙사 생활" 유료

    ... 배우 안젤리나 졸리의 장남 매덕스가 연세대학교에 입학, 다른 1학년들과 기숙사에서 생활할 예정이다. 6일 연세대학교 관계자는 일간스포츠에 "안젤리나 졸리의 아들 매덕스가 오는 9월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생명공학전공으로 입학한다"고 밝혔다. 연세대 측에 따르면 매덕스는 외국인 전형으로 입학했다. 외국인 전형은 3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입학생을 선발한다. 연세대 신입생은 ...
  • 36년 전 재떨이 깨며 日과 협상···하늘로 간 '타이거 박'

    36년 전 재떨이 깨며 日과 협상···하늘로 간 '타이거 박' 유료

    ... 오지 중에 오지다. 2005년 필리핀으로 떠나기 전, 본지 인터뷰에서 "이제까지는 나를 위해 살았지만 남은 인생은 남을 위해 살겠다"고 말했다. 앞으론 자신을 '타이거 박'이 아니라 '언더우드 박'으로 불러야 할지도 모른다며 농담을 하기도 했다. 그 후 10여년을 필리핀 밀림에서 촌로처럼 보냈다. 15ha의 땅을 사서 벼농사를 지었다. 농작물 재배법을 공부해 시행착오 끝에 연간 4000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