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에이스 황연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018~2019 V리그, '흥행·기록 풍년+영플레이어 시대 도래'

    2018~2019 V리그, '흥행·기록 풍년+영플레이어 시대 도래'

    ... 기록들! V리그 대표 강서버인 문성민은 2018년 12월 17일,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서브에이스 2개를 추가하며 서브 300득점이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남자부 최초로 서브 300개를 기록했다. ... 양효진이 2019년 2월 3일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팀 내 최다 득점인 22점을 기록하며 황연주에 이어 여자부 역대 두 번째이자 남녀부 통틀어 센터로는 최초로 5000득점을 달성했다. 시즌 ...
  • '파다르 29점' 현대캐피탈, 대한항공에 진땀승…현대건설 2연승(종합)

    '파다르 29점' 현대캐피탈, 대한항공에 진땀승…현대건설 2연승(종합)

    ... 벌렸다. 현대캐피탈은 시즌 상대전적에서도 대한항공에 3승 2패로 앞섰다. 현대캐피탈 파다르는 서브에이스 1개가 모자라 트리플크라운 달성에 실패했다. 이날 파다르는 블로킹득점 3개, 서브득점 3개를 ... 팀 공격성공률이 54.71%로 인삼공사(34.57%)를 압도했다. 양효진은 국내 선수로는 황연주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5000점을 돌파했다. 인삼공사는 13연패의 수모를 당했다. 알레나가 ...
  • 서재덕 팬투표, MVP, 세리머니 3관왕… 팬 위한 이벤트 가득

    서재덕 팬투표, MVP, 세리머니 3관왕… 팬 위한 이벤트 가득

    ... 득표율을 기록했다. 소속팀 한국전력은 최하위(2승22패, 승점 22)에 그쳤지만 '에이스' 서재덕이 투혼을 펼쳤기에 팬들로부터 더욱 큰 지지를 얻게 됐다. 그는 이번 시즌 리그 ... 이름에서 각각 본따 평소 별명으로 통하는 '우리아가'를 그대로 달고 나왔다. 황연주(현대건설)는 올스타전 14회 모두 출전한 경력을 화석에 비유한 '올스타화석' ...
  • 사상 첫 5000득점 박철우 "제게 주어진 훈장 같습니다"

    사상 첫 5000득점 박철우 "제게 주어진 훈장 같습니다"

    31일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서브에이스로 통산 5000득점을 달성한 삼성화재 박철우. [연합뉴스] "이상하게 기록이 걸리거나 누구 생일이면 경기가 안 풀리더라구요." 삼성화재 아포짓 ... 전날까지 4993점을 기록했던 그는 이날 31점을 올려 통산 5000점을 돌파했다. 여자부에선 황연주(현대건설)가 최초로 달성했고, 남자부에선 5000득점을 올린 건 박철우가 처음이다. 하지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연패탈출' 한국전력-현대건설의 공통 과제

    '연패탈출' 한국전력-현대건설의 공통 과제 유료

    ... 2018~2019 도드람 V리그는 최약체로 전락한 두 팀의 행보가 연일 관심을 모은다. 남자부 한국전력은 에이스 전광인의 이적과 외인 선수 부재라는 악재를 극복하지 못하고 개막 16연패를 당했다. 여자부 ... 인삼공사전에서 새 외인 마야의 공격 점유율은 30%대 후반이었다. 득점 지원이 미미했던 좌측에서 황연주가 선전했고, 호흡이 매끄럽지 않던 세터 이다영과 센터 양효진의 콤비 플레이도 통했다. 그러나 ...
  • 배구 금메달리스트 백목화의 이유 있는 '바리스타 외도'

    배구 금메달리스트 백목화의 이유 있는 '바리스타 외도' 유료

    ... 보령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OVO컵 태국 EST와의 경기. 29개월 만에 코트에 나선 백목화는 서브에이스 4개를 포함해 11득점을 올렸다. 배구팬들은 돌아온 '화이트 모카'를 기쁘게 맞아주었다. ... 박미희-이도희 여성 감독의 대결로 유명하다. 활발한 트레이드도 코트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황연주(라이트), 박정아(레프트), 이효희(세터), 김수지(센터), 남지연(리베로) 등 국가대표급 ...
  • 배구 금메달리스트 백목화의 이유 있는 '바리스타 외도'

    배구 금메달리스트 백목화의 이유 있는 '바리스타 외도' 유료

    ... 보령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OVO컵 태국 EST와의 경기. 29개월 만에 코트에 나선 백목화는 서브에이스 4개를 포함해 11득점을 올렸다. 배구팬들은 돌아온 '화이트 모카'를 기쁘게 맞아주었다. ... 박미희-이도희 여성 감독의 대결로 유명하다. 활발한 트레이드도 코트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황연주(라이트), 박정아(레프트), 이효희(세터), 김수지(센터), 남지연(리베로) 등 국가대표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