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엔트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삼성 김동엽, 무려 50일 만에 1군 복귀…두산전 7번·DH

    삼성 김동엽, 무려 50일 만에 1군 복귀…두산전 7번·DH

    ... 김한수 삼성 감독은 25일 포항 두산전에 앞서 김동엽과 함께 투수 이승현을 1군에 등록했다. 삼성은 23일 선발 원태인을 1군에서 제외했고 이동일인 전날 백승민을 2군으로 내려 1군 엔트리에 빈자리가 두 개 있었다. 아무래도 관심을 모으는 건 김동엽이다. 오프시즌 동안 트레이드로 영입된 김동엽은 개막 후 들쭉날쭉한 타격감으로 1군 등말소를 반복했다. 지난달 6일 1군에서 ...
  • KIA 김기훈 45일 만에 1군 등판…26일 키움전 선발 출격

    KIA 김기훈 45일 만에 1군 등판…26일 키움전 선발 출격

    ... 밝혔다. 데뷔 전부터 큰 관심을 받은 김기훈의 1군 경기 선발 등판은 5월 12일 SK전 이후 45일 만이다. 1군에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7.14의 부진으로 지난달 13일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퓨처스리그에선 1승(2패)에 그쳤으나 평균자책점은 3.29로 좋다. 가장 최근 등판이던 19일 KT전에서는 6이닝 5피안타 9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박흥식 감독대행은 ...
  • 기대를 환호로…LG의 감동적인 '데뷔 첫' ○○○

    기대를 환호로…LG의 감동적인 '데뷔 첫' ○○○

    ...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프로 구단의 지명(2차 10라운드)을 받은 최초의 선수라는, 한국 야구 역사의 새 페이지를 쓴 그다. 앞서 육성선수 신분이던 그는 25일 잠실 SK전을 앞두고 1군 엔트리에 처음 등록될 예정이다. 고교 야구를 배운 적 없는 그는 현역 군 복무→사회인 야구→독립 구단 파주 챌린저스 입단→일본 독립리그를 거쳐 L G에 입단했다 . 올해 퓨처스리그 ...
  • '레전드 효과'를 포기한 한화의 수난사, 해법 있을까

    '레전드 효과'를 포기한 한화의 수난사, 해법 있을까

    ... 조기 마감했고, 붙박이 중견수를 맡기려 했던 베테랑 정근우도 좀처럼 부상에서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하주석 대신 중책을 맡아 무난하게 임무를 수행하던 오선진 역시 현재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서 빠져 있다. 간판 타자 김태균과 송광민도 부상과 부진으로 2군을 오가야 했다. 지난해 한화 돌풍의 주역이던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이 2할대 중반 타율에 머물고 있는 점도 아픈 구석이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클로저 안착 노리는 이대은, 두 번째 도전 시작

    클로저 안착 노리는 이대은, 두 번째 도전 시작 유료

    ... 받으며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했다. 미국과 일본 무대 그리고 퓨처스리그를 두루 거치며 실력을 검증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리그 성향과 공인구 적응에 애먹었고, 부상 탓에 두 차례나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지난주에 전환점을 맞이했다. 이강철 kt 감독이 그를 마무리 투수로 낙점했다. 선발진은 스프링캠프부터 눈여겨본 젊은 투수들로 채울 수 있었다. 김재윤의 부상 이탈, 정성곤의 ...
  • KT 윤석민 콜업, 황재균 컨디션 저하 대비 차원

    KT 윤석민 콜업, 황재균 컨디션 저하 대비 차원 유료

    ... 콜업했다. 내야 백업과 오른손 대타를 보강했다. 주전 확보도 노린다. 윤석민은 올 시즌 출전한 35경기에서 타율 0.229 ·7타점을 기록했다. 컨디션 난조가 길어졌고 5월7일에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그동안 퓨처스리그에서 꾸준히 경기에 나섰지만 성적은 평범했다. 타율 0.286 ·1홈런에 그쳤다. 윤석민은 황재균이 영입된 뒤 주로 1루수로 나섰다. 그러나 현재 1루수는 ...
  • '2G 연속 100구' 삼성 원태인, 휴식 차원 1군 제외

    '2G 연속 100구' 삼성 원태인, 휴식 차원 1군 제외 유료

    삼성 신예 원태인(19)이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큰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 김한수 삼성 감독은 23일 대전 한화전에 앞서 원태인을 휴식 차원에서 1군 제외했다. 올해 KBO 리그에 데뷔한 원태인은 16경기(선발 10경기)에 등판해 3승 4패 2홀드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 중이다. 시즌 출발은 불펜이었지만 최충연이 선발 로테이션에서 이탈하면서 발생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