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자동차 유리막 코팅 보증서가 뭐길래…1억6000만원 사기 친 일당
  • '허' 없는 수퍼카 대여해 12억원 수익 올린 일당 경찰 입건
  •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한 우버택시 관계자 35명 검거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의 시선] '타다'는 짬뽕인가, 라면인가
    [이상언의 시선] '타다'는 짬뽕인가, 라면인가 유료 ... 고민 중이다. 택시업계에선 타다가 '나라시(무면허 택시)'와 다를 게 없다고 주장한다. 분쟁 핵심에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이 있다. '자동차대여사업자(렌터카 업자)의 사업자동차를 임차한 자에게 운전자를 알선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적혀 있다. 그런데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에는 '승차정원 11인승 이상 15인승 이하인 승합자동차를 임차하는 사람'에게는 운전자 알선을 ...
  • [분수대] 타다도 사람이 몬다
    [분수대] 타다도 사람이 몬다 유료 ... 택시와 비슷한 서비스를 하는데도 지난해 10월 출범 이후 회원수가 60만 명을 넘고 운행 대수도 1500대에 가깝다. 무엇보다 한번 이용해 본 사람이 다시 찾는 재탑승률이 90%에 이른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상 불 영업 논란과는 별개로 어쨌든 소비자가 원한다는 얘기다 . 타다의 다른 점은 운전자다. 개인적으로 되도록 택시를 타지 않는 이유는 '운전자 리스크'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 ...
  • [분수대] 타다도 사람이 몬다
    [분수대] 타다도 사람이 몬다 유료 ... 택시와 비슷한 서비스를 하는데도 지난해 10월 출범 이후 회원수가 60만 명을 넘고 운행 대수도 1500대에 가깝다. 무엇보다 한번 이용해 본 사람이 다시 찾는 재탑승률이 90%에 이른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상 불 영업 논란과는 별개로 어쨌든 소비자가 원한다는 얘기다 . 타다의 다른 점은 운전자다. 개인적으로 되도록 택시를 타지 않는 이유는 '운전자 리스크'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