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국회의원 미워도 국회는 살려야 한다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국회의원 미워도 국회는 살려야 한다 유료 ... 늘었다. 4급 보좌관이 두 명, 5급 비서관이 두 명, 6·7·8·9급 비서가 각 한 명씩 네 명, 그리고 인턴이 한 명 있다. 모두 9명이다. 13대 국회 첫해(1988년)엔 비서관과 여비서, 운전기사까지 모두 세 명이었다. 정책 보좌비서는 한 명이란 소리다. 그 해 9월 정기국회가 되어서야 4급 보좌관이 한 명 늘었다. 그러니 현장을 뛰어다니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보좌인력은 ...
  • 안희정 보내고 이재명 때리고 박원순도 … 다음은 김OO?
    안희정 보내고 이재명 때리고 박원순도 … 다음은 김OO? 유료 ... 대통령의 경쟁자였고 차기 민주당 대선 후보군인 인사들(안희정·이재명·박원순 등)이 탄압을 당한다는 가설은 현재진행형 사건과 연결돼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지난 3월 수행 여비서를 성폭행한 혐의가 보도돼 당직을 박탈당했다.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2심이 진행 중이다. 이재명 지사는 부인 김혜경씨가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논란'과 관련해 기소되기 직전이다. ...
  • [우리말 바루기] 나는 '여'씨가 아닙니다 유료 여직원·여교수·여의사·여비서·여군·여경-. 직업을 가진 여성을 지칭할 때 이처럼 '여'자를 붙여 부르는 경우가 많다. 남성에게는 대체로 '남'자를 붙이지 않는 데 비해 여성에게만 '여'자를 붙인다. 마치 모든 여성이 '여'씨인 것처럼 꼬박꼬박 이렇게 부르기 일쑤다. 다분히 성차별적인 용어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최근 대표적인 성차별 언어 10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