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루브르 '모나리자' 야간 이사 작전…100m 거리지만 예행연습까지

    루브르 '모나리자' 야간 이사 작전…100m 거리지만 예행연습까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지난해 10월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에서 모나리자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 전시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그림 모나리자가 이사를 한다. 100걸음 정도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박물관 내 다른 전시실로 향한 것이지만, 훼손되지 않도록 세심한 방안이 ...
  • '구해령' 첫방 D-DAY, 신세경X차은우 新케미 열전 맛집 될까

    '구해령' 첫방 D-DAY, 신세경X차은우 新케미 열전 맛집 될까

    '신입사관 구해령'이 오늘(17일) 첫 방송된다. '여사 신세경'을 앞세워 비주얼은 물론 케미스트리까지 풍부한 출연진, 든든한 지원사격이 더해진 드라마로 만들 예정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관전포인트 세 가지가 공개됐다. 관전 포인트1. 문제적 여사 등장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
  • “헤이그 특사 이위종 자손이라는 게 자랑스럽다”

    “헤이그 특사 이위종 자손이라는 게 자랑스럽다”

    16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위종 열사의 외손녀 류드밀라 예피모바 여사와 외증손녀 율리아 피스쿨로바 전 모스크바대 교수, 『시베리아의 별, 이위종』을 펴낸 이승우씨(왼쪽부터). [사진 김영사] “우리의 선조는 도덕적으로 매우 훌륭하고 자랑스러운 분이셨다. 이위종의 자손이라는 게 자랑스럽다.” '헤이그 특사' 3인 중 한 명이었던 독립운동가 이위종(1887∼?) ...
  • 신세경, '신입사관 구해령' 첫방 기대감 높인 단아 한복 자태

    신세경, '신입사관 구해령' 첫방 기대감 높인 단아 한복 자태

    배우 신세경의 단아한 모습이 포착됐다. 16일 나무엑터스 공식 SNS에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여사 구해령 만나기까지 단 하루 남았소!"라는 글과 함께 두 개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야외 촬영장에서 카메라를 향해 캐릭터 소개를 하는 신세경의 모습이 담겨 있다. 수려한 미모와 단아한 한복 자태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을 접한 팬들은 "해령낭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헤이그 특사 이위종 자손이라는 게 자랑스럽다”

    “헤이그 특사 이위종 자손이라는 게 자랑스럽다” 유료

    16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위종 열사의 외손녀 류드밀라 예피모바 여사와 외증손녀 율리아 피스쿨로바 전 모스크바대 교수, 『시베리아의 별, 이위종』을 펴낸 이승우씨(왼쪽부터). [사진 김영사] “우리의 선조는 도덕적으로 매우 훌륭하고 자랑스러운 분이셨다. 이위종의 자손이라는 게 자랑스럽다.” '헤이그 특사' 3인 중 한 명이었던 독립운동가 이위종(1887∼?) ...
  • 정상 100m 앞두고 선발조 철수…'후보' 고상돈 첫 정복 영예

    정상 100m 앞두고 선발조 철수…'후보' 고상돈 첫 정복 영예 유료

    ... 정상이다. 바람이 너무 세고 추워서 말이 잘 나오지 않는다. 사진을 찍고 하산하겠다. 지원해 준 여러분에게 감사한다.” 고상돈의 마지막 말이었다. 고상돈 대장 추모식에서 헌화·분향하는 이희수 여사. [사진 고상돈기념사업회] 훗날 사람들은 “이틀에 걸쳐 오르기로 한 거리를 14시간 이상 걸어갔다. 강풍이 부는데 왜 무리하게 정상 공격에 나섰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
  • 정상 100m 앞두고 선발조 철수…'후보' 고상돈 첫 정복 영예

    정상 100m 앞두고 선발조 철수…'후보' 고상돈 첫 정복 영예 유료

    ... 정상이다. 바람이 너무 세고 추워서 말이 잘 나오지 않는다. 사진을 찍고 하산하겠다. 지원해 준 여러분에게 감사한다.” 고상돈의 마지막 말이었다. 고상돈 대장 추모식에서 헌화·분향하는 이희수 여사. [사진 고상돈기념사업회] 훗날 사람들은 “이틀에 걸쳐 오르기로 한 거리를 14시간 이상 걸어갔다. 강풍이 부는데 왜 무리하게 정상 공격에 나섰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