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국내 청소년 4명중 1명은 '비만'...남자 고교생이 비만율 가장 높다
    국내 청소년 4명중 1명은 '비만'...남자 고교생이 비만율 가장 높다 ... 1명꼴로 비만ㆍ과체중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청소년 사망원인 1위는 자살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9 청소년 통계를 1일 공개했다. 여가부에 따르면 ... 학년이 올라갈수록 우울감 경험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ㆍ고등학생의 흡연율은 6.7%, 음주율은 16.9%로 전년보다 증가했다. 2017년 안전사고로 사망한 청소년은 458명으로 전년대비 ... #청소년 #인구 #청소년 인구 #초등학교 학령인구 #비만군 학생들
  • 서구인보다 대장암 발병 높은 한국인,주의해야 할 음식은?
    서구인보다 대장암 발병 높은 한국인,주의해야 할 음식은? ... 2010~2016년 동안은 4.3% 줄어들었다. 대장암 발병률이 줄어든 것은 신체활동의 증가, 음주율 및 비만율의 감소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운동량이나 채소·과일 섭취량을 늘리면 대장암 발생을 ... 연구에서도 한국인 이민자가 한국에 거주하는 사람에 비해 대장암 발생의 위험이 남성에서는 56%, 여성에서는 5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구화된 식사와 생활 방식이 대장암 발생에 중요한 역할을 ... #대장암 #서구식 식생활 #대장암 발병률 #가공육 #대사증후군 #비만 #인슐린 #선종성 용종
  • "女 척추·관절 위험"…스트레스·음주·운동부족 원인
    "女 척추·관절 위험"…스트레스·음주·운동부족 원인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여성의 사회 진출은 보편화 됐지만 직장과 가정 내 스트레스와 음주로 근골격계 질환에 시달리는 경우가 적지 않다. 적절한 운동은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는데 ... 음주로…여성 골다공증 원인 최근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직장 내 회식도 줄어들면서 자연스럽게 음주율도 떨어지고 있다. 하지만 여성음주율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통계청의 '2018년 사회조사 ...
  • 저소득女 비만율 고소득보다 1.5배↑…시골男 절반이 비만
    저소득女 비만율 고소득보다 1.5배↑…시골男 절반이 비만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저소득 여성은 고소득자보다 비만 인구 비율이 1.5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발간한 제4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 2018년 ... 지역(40.9%)과 격차가 9.4%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이외에도 지역별로 남녀 모두 고위험음주율에서 격차가 심화됐다. 2016년 한 해 1회 평균 7잔 이상씩 주 2회 이상 마시는 사람의 ...

이미지

  • 과일소주 홍수 속 여성 고위험 음주율 증가세 심상찮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대 여성 2명 중 1명꼴 “매달 폭음” … 남성 폭음률은 53%로 감소세 유료 ... 달에 한 번 이상 폭음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음은 한 번의 술 자리에서 남성 7잔, 여성 5잔 이상의 술을 마신 경우를 말한다. 2005년(36.2%)보다 오히려 늘어났다. 남성 폭음률은 ... 정도가 궐련형 전자담배를 경험했는데, 특히 고3 남학생(9.2%로)의 비율이 높았다. 청소년 음주율도 최근 3년간 증가 추세다. 월 1잔 이상 술을 마신 비율이 2016년 15%에서 2018년엔 ...
  • 부산 중구 술집 제일 많고, 합천 가장 운동 안 해
    부산 중구 술집 제일 많고, 합천 가장 운동 안 해 유료 ... 않은 곳으로 꼽혔다. 대부분의 지표가 하위권이었다. 남성 흡연율은 전국 137위, 고위험 음주율은 220위로 높았다. 반면에 신체활동실천율은 가장 낮은 축에 든다. 실업률과 가구 소득 같은 ... 나선다. 고위험 음주율이 가장 높은 '술고래' 지역은 인천시 옹진군(33.1%)이다. 고위험 음주율은 한 번의 술자리에서 남성은 일곱 잔 이상, 여성은 다섯 잔 이상 마시는 일이 주 2회를 넘기는 ...
  • [건강한 당신] 하루 술 한 잔만 마셔도, 유방암 위험 5% 올라가죠
    [건강한 당신] 하루 술 한 잔만 마셔도, 유방암 위험 5% 올라가죠 유료 ... “술이 유방암 위험을 높인다는 점은 잘 몰랐다”고 말했다. 국민건강영양조사(2014년)에 따르면 여성의 고위험 음주율(1회 평균 음주량이 7잔 이상(여성은 5잔), 주 2회 이상 술을 마시는 비율)은 6.6%로 남성(20.7%)보다 훨씬 낮다. 다만 남성은 이 비율이 줄고 있는데 반대로 여성은 늘고 있다. 과도한 음주가 건강에 해롭다는 것은 이제 상식이 됐다. 특히 술은 여성의 유방암 발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