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애낳고 사회서 배척당해…그냥 가난하게 살기로 했다"
    "애낳고 사회서 배척당해…그냥 가난하게 살기로 했다" ... 교육부, 여성가족부, 노동부와 함께 해결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관련 예산 부족을 호소했다. 진 장관은 "초저출산,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해서 그 문제를 해결하려 여러 정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추진되는 과정이 길지 않아 보완할 부분이 많다"며 "계속 새롭게 제도를 확장하고 있는데 문제는 예산이 수요에 맞게 늘지 않는 점이다. 그런 부분이 발목을 ...
  • '디젤천국' 파리 10년 새 20만 명이 차를 버렸다
    '디젤천국' 파리 10년 새 20만 명이 차를 버렸다 ... 정도를 차지한다”며 “파리시가 강력한 교통 대책을 내놓고 있는 것도 차량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 문제가 그만큼 심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프랑스는 유럽 내에서도 경유차가 가장 많은 ... 있다”고 말했다. 파리시는 올여름부터 4등급 차량도 상시로 운행을 제한할 예정이다. 파리의 첫 여성 시장인 안 이달고(Anne Hidalgo)는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2024년 파리 올림픽까지 ... #미세먼지 #파리 #디젤차 #파리 미세먼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자동차 친환경등급제 #미세먼지 팩트체크 #미세먼지의 진실 혹은 거짓 #초미세먼지 #친환경등급제
  • 서울시 금천직장맘 해결 사례집 발간…'직장맘·대디 목소리' 담아
    서울시 금천직장맘 해결 사례집 발간…'직장맘·대디 목소리' 담아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시 금천직장맘지원센터(센터장 김문정)가 지난 2년간 문제를 해결하고 상담했던 사례를 묶은 상담 사례집 '너나들이'를 발간했다. 6일 시에 따르면 사례집에는 ... ▲센터 상담의 강점 ▲제도계선 사례 소개 ▲센터의 제언 등이 포함됐다. 우선 센터 상담은 여성이 85%, 남성이 15%로 이용했다. 연령별로는 30대가 38.0%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
  • 서울시 젠더특별보좌관에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별보좌관에 임순영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 여성정책을 조언할 특별보좌관에 임순영씨가 임명됐다. 임 젠더특보(지방전문임기제 가급, 3급 상당)는 1965년 4월11일생으로 이화여대에서 사회학 ... 법과대학 인권프로그램 객원 연구원, 한국성폭력문제연구소 책임연구원,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여성자문기구 의장 사무국장, 이화여대 아시아여성학센터 연구원,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연구담당관, 한국인권재단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디젤천국' 파리 10년 새 20만 명이 차를 버렸다
    '디젤천국' 파리 10년 새 20만 명이 차를 버렸다 유료 ... 정도를 차지한다”며 “파리시가 강력한 교통 대책을 내놓고 있는 것도 차량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 문제가 그만큼 심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프랑스는 유럽 내에서도 경유차가 가장 많은 ... 있다”고 말했다. 파리시는 올여름부터 4등급 차량도 상시로 운행을 제한할 예정이다. 파리의 첫 여성 시장인 안 이달고(Anne Hidalgo)는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2024년 파리 올림픽까지 ...
  • 홍대 몰카범 징역 10월 실형 … 워마드 “성 편파 판결” 반발
    홍대 몰카범 징역 10월 실형 … 워마드 “성 편파 판결” 반발 유료 ... 홍익대 회화과 누드크로키 수업에서 동료 남성모델의 나체를 찍어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동료 여성모델에게 1심에서 징역 10개월의 실형이 선고됐다. 법원이 불법촬영(몰카) 초범에 실형 선고를 ... 이날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소식이 알려지자 온라인카페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와 문제의 누드사진이 올라왔던 워마드에는 법원 판결을 비난하는 게시물들이 쏟아졌다. '징역 10개월? ...
  • 미투운동 기여한 시인 최영미, 서울시 성평등상
    미투운동 기여한 시인 최영미, 서울시 성평등상 유료 ... 서울시는 최영미 시인을 올해 '성평등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문학 창작 활동을 통해 여성이 일상에서 직면하는 성 불평등의 문제를 환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최영미 시인은 문단 내 남성 중심 권력 문제와 성폭력을 폭로해 미투 운동을 사회적 의제로 확산하는 데 이바지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최영미 시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