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야 맞고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국회의원 109명, 요즘 영등포경찰서만 바라본다

    국회의원 109명, 요즘 영등포경찰서만 바라본다

    ...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신속처리 안건(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과정에서 폭행을 행사한 혐의(공동폭행)를 받고 있다. 고발인은 자유한국당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6일부터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고발당한 여야 의원들을 소환하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민주당 백혜련·송기헌·윤준호·표창원 의원 등 4명, 한국당 정갑윤·여상규·이은재·이종배·김규환·김정재·민경욱·박성중·백승주·송언석·엄용수·이만희·이양수 ...
  • [취재일기] 검찰 '특수수사 칼' 계속 쓰겠다는 정부

    [취재일기] 검찰 '특수수사 칼' 계속 쓰겠다는 정부

    ... 나오는 비판 중 하나다. 검찰의 직접수사권은 그대로 두고 경찰에 대한 수사지휘권 조항만 삭제한 여야 4당의 수사권 조정안 때문이다.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검찰청법 개정안은 부패·경제·공직자·선거 ... 충돌이 일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다음날 한국당이 민주당 의원들을 맞고발하면서 대거 고발전으로 번졌다. 검찰 간부 출신의 변호사는 “정부와 여당은 검찰이 자신들 뜻대로 ...
  • 고발된 의원 79명…검찰 수사가 좌우할 '내년 총선 출마'

    고발된 의원 79명…검찰 수사가 좌우할 '내년 총선 출마'

    [앵커] 여야 간 격한 충돌 이후 서로를 향한 맞고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고발된 의원은 무려 79명에 이릅니다. 국회법 위반을 적용했을 경우, 500만원 이상 벌금형만 받아도 ... 나왔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33년 만에 국회 경호권까지 발동됐던 격한 충돌 후 여야는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으며 서로를 고발했습니다. 현재까지 검찰에 고발된 국회의원만 모두 ...
  • '무더기 고소·고발전' 정치권 파장…내년 총선 변수로

    '무더기 고소·고발전' 정치권 파장…내년 총선 변수로

    [앵커] 국회 패스트트랙 대치 과정에서 여야 국회의원 88명이 상대당에 의해 고소, 고발 됐습니다. 특히 이중 거의 대부분인 50명이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죠. 민주당은 "과거처럼 ... JTBC 핫클릭 "연내 처리" "투쟁"…패스트트랙 후폭풍, 향후 정국은? '패스트트랙' 맞고발…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서 수사 국회사무처, 의안과 점거·팩스 파손 '성명불상' 의원들 고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검찰 '특수수사 칼' 계속 쓰겠다는 정부

    [취재일기] 검찰 '특수수사 칼' 계속 쓰겠다는 정부 유료

    ... 나오는 비판 중 하나다. 검찰의 직접수사권은 그대로 두고 경찰에 대한 수사지휘권 조항만 삭제한 여야 4당의 수사권 조정안 때문이다.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검찰청법 개정안은 부패·경제·공직자·선거 ... 충돌이 일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다음날 한국당이 민주당 의원들을 맞고발하면서 대거 고발전으로 번졌다. 검찰 간부 출신의 변호사는 “정부와 여당은 검찰이 자신들 뜻대로 ...
  • 강경 외길 한국당 “전원 고발돼도 투쟁 멈추지 않겠다”

    강경 외길 한국당 “전원 고발돼도 투쟁 멈추지 않겠다” 유료

    ...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뉴시스] 선거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두고 여야 대치 나흘째인 28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한국당 전원이 고발되더라도 투쟁을 멈추지 ... 없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저항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고발에 맞선 한국당의 맞고발도 이어졌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국회 의사당에서 한국당 소속 의원과 보좌진들에게 ...
  • 내일 38곳 재보선 … 여야 맞고발 격화 유료

    ... 국민참여당은 이날 이 장관과 신 팀장 등 특임장관실 관계자 4명을 창원지검에 고발했다. 강원도에선 민주당이 “한나라당 엄기영 후보 측이 강릉에서 전화 콜센터를 설치해 불법 선거운동을 했다”며 엄 후보를 고발하자, 한나라당도 “민주당 최문순 후보가 '1% 초박빙' 이라는 허위 문자메시지를 유권자 22만 명에게 전송했다”며 최 후보를 맞고발했다. 신용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