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文, 연일 한국당 작심 비판···靑 "대통령이 화난 것 같다" ... 자리에서 한국당을 질타한 것이다. 이는 야당이 민생 문제 해결에 나서기 보다 정권 흔들기에 급급하다는 문 대통령의 인식을 보여주는 발언으로 해석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여야정 협의체 등을 통해 민생 문제를 풀자고 제안했지만 한국당이 응하지 않고 있다”며 “자꾸 부수적인 데서 문제시 되는 인식과 행동을 보이고 있으니 이에 대해 지적을 하고 원칙대로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 #한국당 #지지층 #연일 자유한국당 #지지층 결집 #나경원 한국당
  • "文·트럼프 통화 다 받아봤다" 부메랑 된 정청래 과거
    "文·트럼프 통화 다 받아봤다" 부메랑 된 정청래 과거 ... 하지만 방송 4일 전 청와대 서면 브리핑은 통화 내용을 요약한 것일 뿐 정 전 의원이 말 한 '로 데이타'나 '녹취'와는 거리가 있다. 지난 13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에서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 당시 청와대의 서면 브리핑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30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평창 동계올림픽을 ... #북핵 문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 여야3당 원내대표 '맥주 회동'…국회 정상화 결론은 못 내
    여야3당 원내대표 '맥주 회동'…국회 정상화 결론은 못 내 ... 원내대표 : 허심탄회하게 모든 걸 다 풀어놓고 대화를 시작하고 거기서 좋은 우리 희망의 메시지가 나왔으면 좋겠다.] 이후 약 1시간 40분 동안 비공개로 진행된 회담에서는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여야정 상설협의체 재가동 등 다양한 논의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결론을 내지는 못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동 후) : 그동안의 경위하고 서로의 입장 이런 ...
  • 이인영·나경원, '짜장면 회동' 이어 두번째 회동…“솔직한 대화 나눠”
    이인영·나경원, '짜장면 회동' 이어 두번째 회동…“솔직한 대화 나눠” ... '어떤 대화를 했냐'는 질문에는 “거기까지는 얘기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나 원내대표도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고만 언급할 뿐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이어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은 것이냐'는 질문에는 “여기까지만 (답)하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날 회동은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20분가량 진행됐다. 두 원내대표는 회동 ... #회동 #이인영 #짜장면 회동 #만찬 회동 #이날 회동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청와대 “5당 회담 뒤 일대일 회담” 황교안 “단독 회담 먼저” 유료 ... 일대일 단독회담이 선행돼야 5당회동에도 응할 수 있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이 제안한 국정 상설협의체(여야정 협의체) 재가동 역시 난항에 빠졌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협의체에 교섭단체 ... 반면 청와대는 기본적으로 5당이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고민정 대변인은 “상설협의체는 2017년 문 대통령이 직접 제안한 뒤 만들어지기까지 1년 넘는 시간이 걸렸고, 당시에도 ...
  • 문 대통령, 이미선 임명 강행키로 한날 “여야정협의체 가동”
    문 대통령, 이미선 임명 강행키로 한날 “여야정협의체 가동” 유료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에게 “국회에서 최저임금 결정 구조 개편과 탄력근로제 개선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며 “여야 합의가 어려우면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와서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해 쟁점 사안들을 해결하는 게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윤도한 수석이 전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이미선·문형배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뜻을 밝히면서 여야 관계가 ...
  • [강찬호의 직격 인터뷰] “대통령 국정, 8할이 북한인 듯…드루킹과 남북관계 맞바꿔”
    [강찬호의 직격 인터뷰] “대통령 국정, 8할이 북한인 듯…드루킹과 남북관계 맞바꿔” 유료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다. 대통령 유럽 순방 도중 그 비서가 선글라스 끼고 전방부대 시찰하는 게 말이 되나. 또 외국 요인이 서울에 오면 해당 부처 장관이 아니라 임 실장과 만난다. 여야정 협의체가 일정을 못 잡고 공전했을 때도 임 실장 판단으로 해결됐다. 아랍에미리트(UAE)와 외교 갈등이 터지면서 우리 당이 정부를 맹공했을 때도 날 찾아온 사람은 임 실장이었다.” 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