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윤지성, 오늘(19일) 신곡 '동,화(冬,花)' 발매…애틋한 팬송
    윤지성, 오늘(19일) 신곡 '동,화(冬,花)' 발매…애틋한 팬송 ...를 공개했다. 타이틀곡 '동,화(冬,花)'는 윤지성이 직접 노랫말을 쓴 곡. 자신을 한결같이 믿고 지지해준 팬들을 위한 고마운 마음을 담은 팬송이다. 춥고 어둡던 긴 연습생 생활 끝에 마침내 데뷔라는 목표를 이루며 환히 꽃을 피운 것처럼, 이 노래를 듣는 모든 사람들이 빛나는 겨울꽃을 피웠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 입대 후 그의 빈자리를 허전하게 느낄 팬들을 위해 ...
  • [리뷰IS] 14년차 완벽 호흡 다비치X프리선언 장성규, '아는형님'으로 독한 예능 신고식
    [리뷰IS] 14년차 완벽 호흡 다비치X프리선언 장성규, '아는형님'으로 독한 예능 신고식 ... 2008년 데뷔해 벌써 11년 차를 맞은 다비치는 "우리는 솔로 활동을 하면 했지 해체는 안 한다. 누구 하나 골병 나야 된다"며 서로를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서로 알고 지낸지 연습생 포함해서 14년이다. 아마 현역 중 최장수 듀엣일 것"이라며 자부심을 보였다. 그러면서 "14년 동안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 성격이 잘 맞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입학신청서를 ...
  • '아는형님' 장성규, 장티처→전학생으로 첫 예능 신고식 with. 완벽 호흡 다비치 [종합]
    '아는형님' 장성규, 장티처→전학생으로 첫 예능 신고식 with. 완벽 호흡 다비치 [종합] ... 2008년 데뷔해 벌써 11년 차를 맞은 다비치는 "우리는 솔로 활동을 하면 했지 해체는 안 한다. 누구 하나 골병 나야 된다"며 서로를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서로 알고 지낸지 연습생 포함해서 14년이다. 아마 현역 중 최장수 듀엣일 것"이라며 자부심을 보였다. 그러면서 "14년 동안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 성격이 잘 맞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입학신청서를 ...
  • 다비치 "14년 동안 싸운 적 無 ···다비치 실버타운 짓는 게 꿈" (아는형님)
    다비치 "14년 동안 싸운 적 無 ···다비치 실버타운 짓는 게 꿈" (아는형님) ... 2008년 데뷔해 벌써 11년 차를 맞은 다비치는 "우리는 솔로 활동을 하면 했지 해체는 안 한다. 누구 하나 골병 나야 된다"며 서로를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서로 알고 지낸지 연습생 포함해서 14년이다. 아마 현역 중 최장수 듀엣일 것"이라며 자부심을 보였다. 그러면서 "14년 동안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 성격이 잘 맞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입학신청서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튜브 100만 찍은 개그커플, 강유미·유병재 안 부러워
    유튜브 100만 찍은 개그커플, 강유미·유병재 안 부러워 유료 ... 언론정보학을 전공한 임라라는 운동과 개그를 접목한 콘텐트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했다. “체육 교사가 되고 싶어서 체대에 갔는데 동아리 하면서 MC 보는 게 너무 재밌더라고요. 사실 아이돌 연습생 제안도 많이 받고, 아나운서도 하고 싶었는데 '빽'이 없으면 안 된다고 해서 접었거든요.” 헬스 트레이너 시절 회원들에게 인기가 많았다는 그는 운동 채널 '임라라랜드'를 준비 중이다. ...
  • LG 이우찬, 외삼촌 송진우 앞에서 생애 첫 승
    LG 이우찬, 외삼촌 송진우 앞에서 생애 첫 승 유료 ... 결과는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선두타자 박건우에게 홈런을 맞은 뒤 안타 1개, 볼넷 2개를 더 내주고 교체됐다. 0이닝 4실점. 이후 이영재에겐 이렇다 할 기회가 오지 않았다. 2017년엔 연습생 격인 육성 선수로 신분이 바뀌었다. 2017 시즌을 마친 뒤 이영재는 부모님의 권유로 이름을 이우찬으로 바꿨다. 공교롭게도 이름을 바꾼 뒤 그의 야구인생이 달라졌다. 지난해엔 1군에서 3경기에 ...
  • LG 이우찬, 외삼촌 송진우 앞에서 생애 첫 승
    LG 이우찬, 외삼촌 송진우 앞에서 생애 첫 승 유료 ... 결과는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선두타자 박건우에게 홈런을 맞은 뒤 안타 1개, 볼넷 2개를 더 내주고 교체됐다. 0이닝 4실점. 이후 이영재에겐 이렇다 할 기회가 오지 않았다. 2017년엔 연습생 격인 육성 선수로 신분이 바뀌었다. 2017 시즌을 마친 뒤 이영재는 부모님의 권유로 이름을 이우찬으로 바꿨다. 공교롭게도 이름을 바꾼 뒤 그의 야구인생이 달라졌다. 지난해엔 1군에서 3경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