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차명재산" "이순자 것"…전두환 '연희동 집' 법정공방

    "차명재산" "이순자 것"…전두환 '연희동 집' 법정공방

    [앵커] 자신의 연희동 자택이 공매에 넘어간게 부당하다며 전두환씨가 낸 소송, 어제(18일) 재판이 있었는데 전씨 측은 제 3자인 부인의 것이라는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검찰은 전씨의 차명 재산이라고 보고 있고요, 일단 행정법원은 서울 고법에서도 진행되고 있는 압류 처분에 대한 재판 진행 상황을 보면서 판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공다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
  • 빌라타임즈, 젊은 세대들에게 주목받고 있는 신축빌라 소개

    빌라타임즈, 젊은 세대들에게 주목받고 있는 신축빌라 소개

    ... 2억1천~3억4천에 거래되고 있다. 영등포구 3룸 신축빌라 시세는 양평동, 신길동, 당산동 신축빌라는 3억2천~3억5천, 신길동, 대림동 신축빌라는 3억1천~3억5천, 서대문구 북가좌동, 남가좌동, 연희동 신축빌라는 2억4천~4억5천, 홍제동, 홍은동, 신축빌라는 2억4천~4억7천, 노원구 공릉동, 상계동, 월계동 신축빌라는 2억 3천~3억2천에 거래되고 있다. 고양시 일산 서구 3룸 신축빌라 ...
  • "차명재산" "이순자 것"…전두환 '연희동 자택' 법정공방

    "차명재산" "이순자 것"…전두환 '연희동 자택' 법정공방

    [앵커] 전두환씨의 연희동집은 어떻게 될까… 아시는 것처럼 지금 재판이 진행 중이지요. 이 집은 본채와 별채의 소유주가 다 다른데 검찰은 결국은 전두환씨 것이라 보고 있습니다. 또 당초에 이 집을 사들인 돈이 어디서 났느냐도 검찰과 전씨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오늘(18일) 열린 재판을 공다솜 기자가 지켜봤습니다. [기자] 서울 연희동에 있는 전두환씨의 ...
  • 이순자 "연희동 자택 내 명의, 매각 무효…낙찰자 공개하라"

    이순자 "연희동 자택 내 명의, 매각 무효…낙찰자 공개하라"

    전두환 전 대통령 연희동 자택의 모습. [뉴시스] 추징금 미납으로 공매로 넘어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자택에 대해 부인인 이순자씨가 "전 전 대통령이 아닌 제3자의 재산을 매각한 것은 무효"라고 주장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장낙원 부장판사)는 18일 이순자씨와 전 비서관 이택수씨가 한국자산관리공사를 상대로 제기한 공매처분취소소송 1회 변론기일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논란 후 1년…완성된 곽도원 컴백 플랜

    논란 후 1년…완성된 곽도원 컴백 플랜 유료

    ... 곽도원은 예기치 못한 사건들과 맞닥뜨렸다. 지난해 3월 미투 파문이 한창일 당시 곽도원의 이름도 언급됐고, 곽도원이 적극적으로 의혹을 부인하며 논란은 일단락됐다. 그러나 전 소속사 대표가 "연희단거리패 후배들(미투 피해자들)이 곽도원에게 돈을 요구했다"고 주장하면서 또 다른 논란이 생겨났다. SNS를 통한 설전이 오갔고, 곽도원 또한 직접 SNS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밝혔다. ...
  • 88세 캔버스 수행자 박서보 “내 모든 걸 발가벗었다”

    88세 캔버스 수행자 박서보 “내 모든 걸 발가벗었다” 유료

    박서보 화백은 '예술가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시대를 꿰뚫어보는 통찰력과 식을 줄 모르는 열정"이라고 말했다. 서울 연희동 작가의 스튜디오에서 촬영했다. [강정현 기자] 색채가 두드러지는 후기 묘법 시기의 작품들이 걸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전시장 .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혹시라도 이번 전시 개막을 보지 못하고 눈을 감을까 봐 가슴을 졸였습니다. ...
  • [이후남의 영화몽상] 집 없는 공포

    [이후남의 영화몽상] 집 없는 공포 유료

    ... 나오지만, 자서전의 표현처럼 부부에게 “급기야는 그들의 삶 자체가 산산조각으로 무너져버리는” 일은 나오지 않는다. 결말에서는 낯선 사람까지 도움을 준다. 영화에 대한 기억을 다투고픈 생각은 없다. 어쩌면 해피엔딩의 정의가 다를지도 모른다. 적어도 한국 현대사에 있어서는, 지금 연희동에 사는 부부와 대중의 시각이 거리가 있을 게 분명하다. 이후남 대중문화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