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열애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 새는 120만원짜리 똥차, 나도 어릴 땐 흙수저였다”

    “비 새는 120만원짜리 똥차, 나도 어릴 땐 흙수저였다”

    ... 뺀 개별 인터뷰가 급격하게 줄어든 시점과 계기도 책에서 고백했다. 손흥민은 2014년 7월 레버쿠젠(독일) 소속으로 서울에서 FC서울과 친선경기를 치렀다. 당시 한 매체는 손흥민과 걸그룹 멤버와 열애설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한 언론사가 사생활을 찍은 사진 공개 여부를 놓고 모종의 제안을 해왔다고 한다. 아버지는 '내 아들이 범죄라도 저질렀는가'라며 거절했다. 레버쿠젠이 도착한 날에 맞춰 ...
  • 잘 나가는 라디오, 열 예능 안 부럽다

    잘 나가는 라디오, 열 예능 안 부럽다

    ... '특정인 효과 없었다'는 기사로 자존심 상한다. 한 매니지먼트 관계자는 "홍보 수단으로 예능에 출연할 경우 배우가 갖는 부담감이 상당하다. 영화가 아닌 가십을 다뤄야한다. 열애설이라도 있으면 출연하기 망설여진다. 또 개인기를 요구한다. 그런 점을 감안해 요즘은 예능보다 라디오를 더 선호한다"고 밝혔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
  • 대만 매체가 공개한 송중기 근황…알고보니 이혼 발표 전날 사진

    대만 매체가 공개한 송중기 근황…알고보니 이혼 발표 전날 사진

    ...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며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2016년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몇 차례 열애설을 부인했지만 2017년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 유민상·김민경, 이뤄질 수 없는 운명… 스캔들 종지부

    유민상·김민경, 이뤄질 수 없는 운명… 스캔들 종지부

    유민상·김민경이 5년을 이어온 열애설에 마침표를 찍었다. 5일 방송된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삼시 몇 끼 - 중국요리 편'을 맞아 12시간 동안 한 집에서 지내며 먹어본 적 없는 20가지의 중국요리 먹방을 펼쳤다. 이날 문세윤은 사전 인터뷰에서 쉬는 시간을 이용해 타로 상담을 받을 것을 제안했고 제작진은 이를 흔쾌히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 새는 120만원짜리 똥차, 나도 어릴 땐 흙수저였다”

    “비 새는 120만원짜리 똥차, 나도 어릴 땐 흙수저였다” 유료

    ... 뺀 개별 인터뷰가 급격하게 줄어든 시점과 계기도 책에서 고백했다. 손흥민은 2014년 7월 레버쿠젠(독일) 소속으로 서울에서 FC서울과 친선경기를 치렀다. 당시 한 매체는 손흥민과 걸그룹 멤버와 열애설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한 언론사가 사생활을 찍은 사진 공개 여부를 놓고 모종의 제안을 해왔다고 한다. 아버지는 '내 아들이 범죄라도 저질렀는가'라며 거절했다. 레버쿠젠이 도착한 날에 맞춰 ...
  • “비 새는 120만원짜리 똥차, 나도 어릴 땐 흙수저였다”

    “비 새는 120만원짜리 똥차, 나도 어릴 땐 흙수저였다” 유료

    ... 뺀 개별 인터뷰가 급격하게 줄어든 시점과 계기도 책에서 고백했다. 손흥민은 2014년 7월 레버쿠젠(독일) 소속으로 서울에서 FC서울과 친선경기를 치렀다. 당시 한 매체는 손흥민과 걸그룹 멤버와 열애설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한 언론사가 사생활을 찍은 사진 공개 여부를 놓고 모종의 제안을 해왔다고 한다. 아버지는 '내 아들이 범죄라도 저질렀는가'라며 거절했다. 레버쿠젠이 도착한 날에 맞춰 ...
  • 잘 나가는 라디오, 열 예능 안 부럽다

    잘 나가는 라디오, 열 예능 안 부럽다 유료

    ... '특정인 효과 없었다'는 기사로 자존심 상한다. 한 매니지먼트 관계자는 "홍보 수단으로 예능에 출연할 경우 배우가 갖는 부담감이 상당하다. 영화가 아닌 가십을 다뤄야한다. 열애설이라도 있으면 출연하기 망설여진다. 또 개인기를 요구한다. 그런 점을 감안해 요즘은 예능보다 라디오를 더 선호한다"고 밝혔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