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인휘의 한반도평화워치] 정부의 한반도평화정책은 비핵화 상황과 보조 맞춰야
    [박인휘의 한반도평화워치] 정부의 한반도평화정책은 비핵화 상황과 보조 맞춰야 유료 ... 정치 상황 때문에 하노이 회담에서 더 엄격하고 투명한 대북 정책으로 선회했다. 66시간의 열차 외교가 아무런 성과 없이 막을 내린 북한의 경우에도 북한 내 김여정·김영철·김혁철 등의 거취에 ... 온 북한의 행동은 이러한 예측과 정확히 맞아 떨어졌다. 최고 지도자들이 내보인 패(?)가 충돌했기 때문에 북·미 사이의 냉각기는 조금 길어질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운명의 ...
  • 한국당 “광화문 천막당사 검토” 국회 보이콧 태세
    한국당 “광화문 천막당사 검토” 국회 보이콧 태세 유료 ... 다소 의아한 장면이었다. 관련기사 갈길 먼 330일 패스트트랙, 공수처법 2개안 상정돼 충돌 조국은 패스트트랙 대변인? 페북에 올린 글만 19건 이에 정치권에선 “이른바 '국회 선진화법'이라 ...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도둑놈들” 발언도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 일각에선 “패스트트랙 열차가 출발한 이상 세우든 방향을 틀려면 여당과 협상해야 한다”는 기류도 있어 투쟁 일변도로 가진 ...
  • [사설] 대결 일변도 한·일…G20 정상회담 통해 돌파구 찾아야 유료 ... 먼저랄 것도 없다. 아베 총리가 주도하는 일본의 우경화가 가속화하고 문재인 정부의 반일(反日) 몰이가 정면충돌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립이 장기화할수록 일본에서의 혐한(嫌韓) 감정도 깊어지고 있다. 소모전은 당장 멈춰야 한다. 마주 보고 달리는 열차처럼 치킨게임을 벌이면 어느 쪽도 얻을 게 없다. 그런데 양국 정부는 사사건건 대립하면서 서로를 자극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