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염기훈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염기훈
(廉箕薰 / YUM,KI-HOON)
출생년도 1955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포항전 1G-1AS' 윤빛가람, 40-40 달성...K리그 19번째

    '포항전 1G-1AS' 윤빛가람, 40-40 달성...K리그 19번째

    ... 20일 12. 이동국(전북 현대) - 2011년 7월 3일 13. 몰리나(FC 서울) - 2012년 11월 5일 14. 황진성(포항 스틸러스) - 2012년 11월 29일 15. 염기훈(수원 삼성) - 2014년 4월 5일 16. 이근호(강원 FC) - 2017년 11월 4일 17. 데얀(수원 삼성) - 2017년 11월 19일 18. 이승기(전북 현대) - 2019년 ...
  • 일본을 가장 먼저 앞지른 건 축구였다

    일본을 가장 먼저 앞지른 건 축구였다

    ... “골득실로 일본이 올림픽에 나갔다.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고, 평생 아쉬움으로 남아있다”고 했다. 지난해 12월 16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E-1 챔피언십 한일전. 염기훈이 왼발 프리킥으로 네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7년여전 박지성의 산책 세리머니를 재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은 12월 18일 부산에서 열리는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 만난다. ...
  • [포토]염기훈, 정교한 왼발 패스

    [포토]염기훈, 정교한 왼발 패스

    하나원큐 2019 KEB하나은행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수원 삼성 전이 1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열렸다. 수원 염기훈이 인천 정동윤의 마크에 왼발 패스를 하고 있다. 인천=양광삼 기자yang.gwangsam@jtbc.co.kr/2019.07.10/
  • [포토]염기훈, 박형진 고생했다

    [포토]염기훈, 박형진 고생했다

    하나원큐 2019 KEB하나은행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수원 삼성 전이 1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열렸다. 수원 타가트, 염기훈이 인천 전 3:2 승리 후 박형진과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인천=양광삼 기자yang.gwangsam@jtbc.co.kr/2019.07.10/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일본을 가장 먼저 앞지른 건 축구였다

    일본을 가장 먼저 앞지른 건 축구였다 유료

    ... “골득실로 일본이 올림픽에 나갔다.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고, 평생 아쉬움으로 남아있다”고 했다. 지난해 12월 16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E-1 챔피언십 한일전. 염기훈이 왼발 프리킥으로 네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7년여전 박지성의 산책 세리머니를 재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은 12월 18일 부산에서 열리는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 만난다. ...
  • [인터뷰] '왼발의 달인' 하석주에게 묻다. 이강인 왼발은?···"나보다 세 수 위"

    [인터뷰] '왼발의 달인' 하석주에게 묻다. 이강인 왼발은?···"나보다 세 수 위" 유료

    ... 수상한 선수다. 정말 어려운 일이다. 세계가 인정한다는 것이다. 이런 선수가 더 성장할 수 있게 모두 힘을 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왼발의 달인 1세대 하 감독. 이후 고종수와 염기훈(수원 삼성) 등 다음 세대가 등장했다. 이강인이 한국 축구의 왼발의 달인 계보를 이어 갈 수 있을까. 이에 하 감독은 고개를 저으며 이렇게 말했다. "나로 시작되는 왼발의 달인 계보? ...
  • [인터뷰] '왼발의 달인' 하석주에게 묻다. 이강인 왼발은?···"나보다 세 수 위"

    [인터뷰] '왼발의 달인' 하석주에게 묻다. 이강인 왼발은?···"나보다 세 수 위" 유료

    ... 수상한 선수다. 정말 어려운 일이다. 세계가 인정한다는 것이다. 이런 선수가 더 성장할 수 있게 모두 힘을 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왼발의 달인 1세대 하 감독. 이후 고종수와 염기훈(수원 삼성) 등 다음 세대가 등장했다. 이강인이 한국 축구의 왼발의 달인 계보를 이어 갈 수 있을까. 이에 하 감독은 고개를 저으며 이렇게 말했다. "나로 시작되는 왼발의 달인 계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