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보람 "'복면가왕' 가왕 상상도 못해…최다득표·3연승 영광"[전문]

    이보람 "'복면가왕' 가왕 상상도 못해…최다득표·3연승 영광"[전문]

    ... 행복했다"면서 미소를 지으며 엔딩을 장식했다. 이보람은 자신의 SNS에 "안녕하세요! 복면가왕 나이팅게일 이보람입니다! 감히 제가 가왕이라는 자리에 오를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는데 최다 득표라는 영광스러운 기록도 세우고 3연승까지 올 수 있도록 응원해주신 많은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늘 부족한 저를 기다려주셨던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보답해 드릴 수 있었던 시간이 ...
  • '기생충', 드디어 1000만..봉준호 "넘치는 큰 사랑 받았다"[공식]

    '기생충', 드디어 1000만..봉준호 "넘치는 큰 사랑 받았다"[공식]

    ... 소감을 전했고, 배우 송강호는 “'기생충'이라는 영화가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우리 관객분들의 한국영화에 대한 자긍심과 깊은 애정의 결과인 것 같다. 그래서 영광스럽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기생충'은 한국영화로는 '명량', '극한직업', '신과함께-죄와 벌', '국제시장' ...
  • [1000만 '기생충'①] '기생충', 26번째 천만영화…새 역사 쓴 봉준호

    [1000만 '기생충'①] '기생충', 26번째 천만영화…새 역사 쓴 봉준호

    ...9;이 그려낸 불편한 현실에 모두 공감하며 극장 문을 나섰다. 1000만 명이 넘는 관객이 '기생충'을 선택했고, '기생충'은 26번째 1000만 영화라는 영광스러운 대열에 합류했다. 이처럼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으로 작품성과 대중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에 성공했다. 세계 최고 영화제인 칸 국제영화제에서 아낌없는 찬사와 함께 ...
  • [브랜드스토리]'송송커플' 웨딩 링 주인공, 다시 돌아온 송혜교를 뮤즈로 안은 쇼메

    [브랜드스토리]'송송커플' 웨딩 링 주인공, 다시 돌아온 송혜교를 뮤즈로 안은 쇼메

    ... 앰버서더 자격으로 참석한 사실을 대중에 알린 것이다. 그는 SNS를 통해 "지금 쇼메와 함께 모나코에 와 있습니다. 멋진 주얼리와 시간을 보내게 돼서 행복하고 여러분에게 소개할 수 있어서 영광입니다. 오늘 쇼메와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라는 짧은 인터뷰를 올리며 검색어 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개인사를 겪고 있지만 미모는 여전히 빛났다. 블랙 드레스와 함께 그의 목 · 귀에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그대 마음 굳은 바위와 같다면

    [이현상의 시시각각] 그대 마음 굳은 바위와 같다면 유료

    ... 작품은 척화파 김상헌과 주화파 최명길을 모두 충신으로 그렸다. “우리 독자들은 민족의 치욕과 패배를 받아들이는 데 훈련이 안 돼 있다고 보았다…내 우려와 예측은 틀렸다…어떤 민족의 역사도 영광과 자존만으로 이뤄지지 않는다…그 치욕과 패배, 그 너머에 대한 많은 관객의 이해가 살아 있구나 하는 점을 느꼈다.”(2017년 10월 27일 시사IN 인터뷰) 약자 콤플렉스에서 벗어나 입체적인 ...
  •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유료

    ... 것으로 알려진 조 수석이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한·일 갈등에 대한 보수언론의 보도를 비판하고 있다. 한때 법무부에서 연구위원으로도 있었던 이력을 감안하면 법무장관 행은 개인적으로 엄청난 영광일 것이다. 그만큼 그의 언행에도 자신감이 붙은 것으로 볼 수 있다. 그에겐 정점으로 가는 과정이지만 비판 여론을 감안하면 또 다른 위기로 해석할 수 있다. 그의 역량과 잠재력을 보여줘야 하기 때문이다. ...
  • [1·2학년 대학축구연맹전]대학 모든 대회 석권…이제는 '진정한 강자' 호남대

    [1·2학년 대학축구연맹전]대학 모든 대회 석권…이제는 '진정한 강자' 호남대 유료

    ... 박한성이 성공한 반면 단국대 이창현은 실축했다. 결국 호남대가 5-4로 승리했다. 명승부 끝에 품은 우승컵이었다. 경기 이후 만난 김강선 호남대 감독은 "하늘을 날아갈 것 같다. 모든 영광을 선수들에게 돌리겠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3골을 리드하다가 3실점을 허용한 것에는 한숨을 내쉬었다. 김 감독은 "전반에 너무 쉽게 득점했다. 경기가 수월할 것이라 예상했다"며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