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문 대통령이 낚아챈 역사의 상징
    [박보균 칼럼] 문 대통령이 낚아챈 역사의 상징 유료 ... 모욕적이었다. 고종의 타개책은 미국을 끌어들이는 것. 그 힘으로 중국을 견제하는 구상이다. 방법은 조미수호통상조약의 '거중(居中)조정(good offices)' 규정. 중국은 고종의 의욕을 방해했다. 영약삼단(?約三端)까지 제시했다. 워싱턴에서 청나라 속방처럼 행동하라는 것이다. 1894년 청일전쟁에서 중국은 참패한다. 그 후 자주·독립 외교의 대상은 일본이다. 박보균칼럼 공사관 1층 정당의 ...
  • [이하경 칼럼] 지금이 중국 총독의 시대인가
    [이하경 칼럼] 지금이 중국 총독의 시대인가 유료 ... 둘러싼 강대국의 이해관계는 복잡했다. 중국은 한국이 속국이라면서 미국과의 수교를 방해했다.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이 천신만고 끝에 미국 함정을 타고 워싱턴DC로 떠날 때 위안스카이는 영약삼단(?約三端)이라는 해괴한 원칙을 통보했다. 주재국에 가면 먼저 청국 공사관에 알린 뒤 청국 공사와 함께 주재국 외교부를 방문하고, 외교 모임에서는 청국 공사의 아랫자리에 앉고, 문제가 생기면 ...
  • [중앙 포럼] 한반도, 외세 각축장인가 유료 ... 가난한 조선의 엄청난 투자였다. 중국(청)과 일본의 간섭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의 표출이었다. 그러나 청은 종주국의 거드름을 떨며 방해했다. 미국이 조미수호조약을 근거로 도와줬다. 청은 영약삼단(另約三端)이란 조건으로 승인했다. 워싱턴에서 조선 외교관은 청의 말석에 앉고 국무부 방문 때 청의 안내, 외교 교섭은 청과 사전 협의하라는 조건이다. 공관은 굴욕 속에 이룬 외교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