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비스 바로가기

뉴스

  • [인터뷰③] 최우식 "목표보다 과정, 보여주기 식 떨쳐내고파"
    [인터뷰③] 최우식 "목표보다 과정, 보여주기 식 떨쳐내고파" ... 최우식은 실망없는 노력으로 제 몫을 완벽하게 해냈다. 함께 연기한 선배 연기자들의 꿀 떨어지는 눈빛을 영화 안 팎으로 이해하게 만든 최우식이다. 2011년 데뷔해 어느 덧 10년 차를 바라보게 됐다. 브라운관으로 입성해 스크린에서 꽃 피웠다. 봉준호 감독의 시선을 사로잡은 영화 '거인(김태용 감독·2014)'은 최우식 청춘의 시작이었다. '거인'의 영재는 ...
  • 비틀스·퀸이 섰던 곳…팝의 성지 웸블리 달군 BTS
    비틀스·퀸이 섰던 곳…팝의 성지 웸블리 달군 BTS 한국 가수 최초로 지난 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 방탄소년단. 유럽 각국에서 온 6만여 관객이 운집해 열띤 환호를 보냈다. 네이버 V라이브 플러스 ... 세계적인 슈퍼스타에게만 허락된 '꿈의 무대이자 팝의 성지'다. 지난해 퀸을 주인공으로 만든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하이라이트인 1985년 열린 자선 콘서트 '라이브 에이드'가 열린 곳으로도 ... #웸블리 #BTS #비틀스 #성지 #스타디움 공연 #런던 팝업스토어 #축하 공연 #퀸
  • [72회 칸·결산②] "20년 동반자" 봉X송 콤비 '충무로→세계 최정상' 우뚝
    [72회 칸·결산②] "20년 동반자" 봉X송 콤비 '충무로→세계 최정상' 우뚝 ... 칸국제영화제(72th Cannes Film Festival)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면서 서로를 '영화 인생 동반자'라 현하는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의 관계성에 대한 관심도 어느 때보다 높다. ... 16년간 봉 감독의 놀라운 진화이자 한국 영화의 진화, 그런 것들을 발견하고 느낄 수 있는 영화다"고 흡족해 했다. 또 "'살인의 추억' 이전에 오가며 알고 지낸 시간까지 ...
  • "新별명 봉도르(Bong d'Or)" 역사적 황금종려상, 韓넘어 전세계 축하봇물(종합)
    "新별명 봉도르(Bong d'Or)" 역사적 황금종려상, 韓넘어 전세계 축하봇물(종합) 봉테일을 넘어 이젠 봉도르다. 한국 영화 '기생충(PARASITE·봉준호 감독)'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72th Cannes Film Festival) 황금종려상을 ... 팔름도르를 합쳐 '봉도르'로 명명, 세계적 거장 반열에 오른데 대한 존경심을 하고 있다. 또 토론토 영화제 프로듀서는 이모티콘으로 봉준호 감독과 '기생충'의 ...

이미지

  •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시간표 확정…이달 11일부터 예매 시작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프랑스 칸도 반했다…웃음·눈물 다 낚은 봉준호의 유머
    프랑스 칸도 반했다…웃음·눈물 다 낚은 봉준호의 유머 유료 ... 왼쪽부터 송강호, 장혜진, 이선균, 조여정, 이정은, 박소담, 봉준호 감독, 최우식. [로이터=연합뉴스] 131분의 상영 시간 내내 객석에서 웃음이 터졌다. 상영 후에는 기립박수가 9분이나 이어졌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72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서 21일(현지시간) 뜨거운 호응 속에 베일을 벗었다. 경쟁부문 21편 중 상영순서로는 열다섯 번째다. 올해 ...
  • [72회 칸] "최고의 경지·완벽한 걸작"…'기생충' 칸에서 울린 팡파레
    [72회 칸] "최고의 경지·완벽한 걸작"…'기생충' 칸에서 울린 팡파레 유료 베일벗은 '기생충'. 한국적인 걸작이자 긍정의 문제작 탄생이다. 제72회 칸국제영화제(72th Cannes Film Festival) 경쟁부문 진출작 '기생충(PARASITE·봉준호 감독)이 21일 오후 10시(현지시간) 메인 상영관인 팔레 드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GRAND THEATRE LUMIERE)에서 ...
  • 가지도 못할 걸, 심야영화표 다섯장 왜 샀냐고?
    가지도 못할 걸, 심야영화 다섯장 왜 샀냐고? 유료 ... 있겠지만 남은 내 '영혼'이 대신 관람해주겠죠” 회사원 염지원(26)씨는 지난주 일요일(19일) 영화 '걸캅스'의 심야 영화 5장을 예매했다. 자신이 예매해 못 보는 사람이 있을까 싶어 좌석은 맨 앞줄을 골랐다. 염씨는 “'걸캅스'는 대형 배급사가 상영하는 몇 안 되는 여성 중심의 오락영화”라며 “여성 중심 문화 콘텐트의 대중적인 보급을 위해 최소 손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