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차량 공유 논란, 국토부는 숨어만 있을 텐가 유료 ... 자세다. 이 대표가 지적한 것도 바로 이 부분이다. 혁신의 과정에서 갈등을 중재하고 합의를 끌어내는 것은 오롯이 정부의 몫이다. 그런데 국토부는 어땠나. 차량 공유로 인한 갈등이 진작 예견된 것이었음에도 강 건너 불구경하듯 허송세월했다. 여론의 질타에 밀려 내놓은 합의안은 엉뚱하게도 승차 공유 허용 시간을 줄여 미래 산업의 싹을 말리는 것이었다. 그래 놓고는 다시 감감무소식이다. ...
  • [사설] 차량 공유 논란, 국토부는 숨어만 있을 텐가 유료 ... 자세다. 이 대표가 지적한 것도 바로 이 부분이다. 혁신의 과정에서 갈등을 중재하고 합의를 끌어내는 것은 오롯이 정부의 몫이다. 그런데 국토부는 어땠나. 차량 공유로 인한 갈등이 진작 예견된 것이었음에도 강 건너 불구경하듯 허송세월했다. 여론의 질타에 밀려 내놓은 합의안은 엉뚱하게도 승차 공유 허용 시간을 줄여 미래 산업의 싹을 말리는 것이었다. 그래 놓고는 다시 감감무소식이다. ...
  • [김현기의 시시각각] 우리 앞에 놓인 두 협상
    [김현기의 시시각각] 우리 앞에 놓인 두 협상 유료 ... 게 한국”이란 점이다. 중국의 대미 수출이 급감할 경우 중국에 중간재를 수출하는 우리가 최대 직격탄을 맞게 된다. 대중 수출 중 중간재 비율이 79%나 되니 어쩔 도리가 없다. 이를 예견한 금융시장의 불안을 이미 우린 지켜보고 있다. 워싱턴에선 미·중 무역협상이 결렬될 경우 원화가 최대 20%가량 평가절하될 것으로 본다. 달러당 1350원까지 간다는 얘기다. 생산·소비 감소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