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예민
예민
출생년도 1966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임지연 "맡은 역할 여성스러워 어색한 적 있어"
    임지연 "맡은 역할 여성스러워 어색한 적 있어" ... 임지연의 뷰티 화보가 공개됐다. 임지연은 패션지 '코스모폴리탄' 6월호를 통해 보이시하면서 감각적인 매력을 드러냈다. 영화 속 캐릭터 때문에 분장을 많이 한 탓에 예민한 피부를 진정시키는 방법을 많이 알고 있다는 임지연은 "피부가 조금이라도 예민해졌다 싶으면 지금 필요한 딱 세 가지 스킨케어만 골라 바른다. 이럴 때 이것저것 덧바르면 오히려 피부 컨디션이 ...
  • k뷰티 메이크업 아티스트 백기웅 원장
    k뷰티 메이크업 아티스트 백기웅 원장 ... 마스크팩을 먼저 사용을 한다며, 스킨케어 제품 중 리수스 마스크 팩 과 닥터봄 공진 블랙 딥 모이스쳐 크림도 사용한다고 밝혔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백기웅 원장은 피부표현에 대해 굉장히 예민한 아티스트로 알려져 있으며 스킨케어 제품을 가장 중요시 생각한다고 전했다. k뷰티의 뷰티 클래스가 끝나고 난 뒤 팬 싸인회 와 더불어 현지인과 바이어들의 수 많은 셀카 요청을 받으며 성황리 마무리 ...
  • '사드 악몽' 우려…화웨이 여파에 중국 관련 주가 '급락'
    '사드 악몽' 우려…화웨이 여파에 중국 관련 주가 '급락' ... 밀접한 우리 기업의 시가 총액은 지난주 2조 6000억 원가량 사라졌습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이 '화웨이 퇴출'에 한국의 동참을 요구하고 있다는 관측에 시장은 예민하게 반응했습니다. 지난 한 주 동안 화장품, 면세점 등 중국 소비 관련 17개 종목의 주가는 평균 8.16% 떨어졌습니다. 같은 기간 코스피가 0.51% 내린 것을 감안하면 낙폭이 두드러집니다. ...
  • 중국동포, 한국법 두고 몸싸움···그 뒤엔 벌금 300만원 공포
    중국동포, 한국법 두고 몸싸움···그 뒤엔 벌금 300만원 공포 ... 여기는 성향 탓”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하지만 속사정을 들어보면 다른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벌금 300만원 이상의 형이 선고되면 강제출국되기 때문에 범죄가 들통나는 것에 대해 훨씬 더 예민하다는 분석이다. 이들에게는 집행유예도 의미가 없다. 집행유예 판결을 받아도 강제출국된다. 성범죄나 마약, 보이스피싱 범죄에 연루됐을 경우에는 벌금 300만원 이하라도 강제출국될 수 있다. 대림동에 ... #조선동포 #몸싸움 #조선동포 커뮤니티법 #조선동포 비율 #대림동 노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가족] 자외선 차단제, SPF수치 과신 금물 … 자주 발라야 더 효과 있어요
    [건강한 가족] 자외선 차단제, SPF수치 과신 금물 … 자주 발라야 더 효과 있어요 유료 ... 체내로 흡수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안전성 우려가 제기됐다. 현재 시판 중인 자외선 차단제는 이 두 방식을 적절한 비율로 섞어 만든다. 건국대병원 피부과 최용범 교수는 “영유아나 피부가 예민한 사람은 물리적 차단 비율이 높은 제품을 권한다”고 말했다. 둘째는 자외선 차단력이다. 자외선은 파장의 길이에 따라 A·B·C로 나뉜다. 피부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자외선은 자외선C다. 다행히 ...
  • [건강한 가족] 자외선 차단제, SPF수치 과신 금물 … 자주 발라야 더 효과 있어요
    [건강한 가족] 자외선 차단제, SPF수치 과신 금물 … 자주 발라야 더 효과 있어요 유료 ... 체내로 흡수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안전성 우려가 제기됐다. 현재 시판 중인 자외선 차단제는 이 두 방식을 적절한 비율로 섞어 만든다. 건국대병원 피부과 최용범 교수는 “영유아나 피부가 예민한 사람은 물리적 차단 비율이 높은 제품을 권한다”고 말했다. 둘째는 자외선 차단력이다. 자외선은 파장의 길이에 따라 A·B·C로 나뉜다. 피부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자외선은 자외선C다. 다행히 ...
  • [양성희의 시시각각]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양성희의 시시각각]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유료 ... “우리는 남의 자식에게는 관대하다. 남의 자식 대하듯 자기 자식을 대하라.”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는 배우 김혜자씨의 책 제목도 생각난다. 그렇다. 꽃으로도 때리지 않는 세상이 좋은 세상이다. 자녀를 사소한 폭력에도 예민하게 키우는 부모가 좋은 부모다. 2017년 국내 아동학대 2만2367건 중 1만7177건(76.8%)의 가해자가 부모였다. 양성희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