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예수정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예수정
(芮秀貞 )
출생년도 1955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방구석 1열' 진중권 "지금 시국에 보기 좋은 영화" 2편 추천

    '방구석 1열' 진중권 "지금 시국에 보기 좋은 영화" 2편 추천

    ... 광복절 특집으로 영화 '허스토리'와 '말모이'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허스토리'를 연출한 민규동 감독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연기한 예수정 배우, 진중권 교수가 특별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 녹화에서 진중권 교수는 '광복절 특집'을 맞아 한일 갈등이 심해지고 있는 시국과 관련해 "지금 ...
  • '방구석1열' 배우 예수정 "'예능' 출연 처음…뭔지 몰라 검색해봤다"

    '방구석1열' 배우 예수정 "'예능' 출연 처음…뭔지 몰라 검색해봤다"

    배우 예수정이 직접 공부 한 '예능 프로그램'의 정의를 공개했다. 18일(일)에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 광복절 특집으로 영화 '허스토리'와 '말모이'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허스토리'를 연출한 민규동 감독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연기한 예수정 배우가 특별출연한다. 최근 ...
  • [시청률IS] '검블유' 4.2%로 자체 최고 경신하며 종영

    [시청률IS] '검블유' 4.2%로 자체 최고 경신하며 종영

    ... 포털을 통제하고 개인정보를 열람하려는 정부로부터 포털을 지켜냈다. 전혜진은 유니콘을 사퇴했지만, 이는 큰 그림의 일부였다. 3개월 뒤 청문회가 아닌 뉴스에 등장한 전혜진은 검색창을 이용해 예수정(장희은)의 비리를 폭로했다. 지상파에서는 MBC '신입사관 구해령'이 5.6%-6.8%를, KBS 2TV '저스티스'가 4.2%-5.4%, SBS '닥터탐정'이 ...
  • [종영①] '검블유' 큰 그림에 소름, 제목이 결말일 줄이야

    [종영①] '검블유' 큰 그림에 소름, 제목이 결말일 줄이야

    ... 비리가 담긴 자료가 나왔다. 전혜진은 유니콘에서 자진 사퇴하기 전, 탑 화면으로 정부의 계략을 폭로할 때부터 유서진(나인경)과 이미 계획을 세워놓은 것이었다. 전혜진과 대립 관계였지만 예수정(장희은)에게 버려진 유서진을 전혜진이 멋지게 기를 살려준 덕에 다시 협력 관계가 됐다. 그리고 방송국에서 나온 전혜진을 멋지게 에스코트한 건 남자가 아닌, 임수정(배타미)과 이다희(차현)였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로맨스보다 워맨스…민폐녀도, 백마 탄 왕자도 없다

    로맨스보다 워맨스…민폐녀도, 백마 탄 왕자도 없다 유료

    ... 본부장 역을 맡은 이다희도 모두 자기 욕망에 충실한 캐릭터다. 이들은 각기 다른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치열하게 싸운다. 여기에 유니콘 대표(유시진)도, 그 뒤를 받치고 있는 KU그룹 회장(예수정)도 모두 여자다. 그야말로 여성이 다투고, 쟁취하고, 이끄는 사회인 셈이다. 이들에게 로맨스는 뒷전이다. 연하남이 다가와도 “일이 우선”이라며 밀어내거나 호스트바를 찾아 정략결혼의 외로움을 ...
  • [양성희의 문화참견] 자매애로 진화하는 여성팬덤

    [양성희의 문화참견] 자매애로 진화하는 여성팬덤 유료

    ... 출연하며, 주체적이고 당당한 캐릭터, 나이를 잊은 세련된 외모가 공통점이다. 그저 개인에 대한 호감을 넘어 멋진 여성상을 응원한다는 뜻이 강하다. '허스토리'를 보고 김희애와 60대 배우 예수정의 열혈팬이 됐다는 한 여대생은 “한국에서 여성 스타들이 나이 먹는 것은 죄악이다. 40대 남배우가 20대 여배우와 로맨스 파트너로 나오는 건 당연하고, 반대는 아직도 대서특필된다. 금기를 깨고 ...
  • 나쁜 사람은 없다, 용서를 구할 용기가 없을 뿐

    나쁜 사람은 없다, 용서를 구할 용기가 없을 뿐 유료

    ... 입장을 심도 깊게 다룰 게 아니라면 굳이 잔인하게 술집 안줏거리로 쓰일 자극적인 얘기를 양산하는 건 감독으로서 책임의식이 없는 거라 생각한다.” 1편이 소방관 자홍(차태현 분)과 어머니(예수정 분)의 사연으로 관객을 울렸다면, 2편은 여러 인물의 뒤엉킨 인연을 파헤치는 재미가 크다. 2편이 덜 신파적이란 평가에 감독은 “1편의 엔딩이 주는 감정적 깊이나 슬픔을 부자연스럽게 느꼈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