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영준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시선] 누가 나라를 둘로 쪼개나

    [예영준의 시선] 누가 나라를 둘로 쪼개나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소싯적 소설 『삼국지』를 꽤나 읽은 매니어임이 틀림없어 보인다. 그렇게 추정하는 이유는 “서초동에는 헤아릴 수 없이 너무나 많은 촛불이 다시 켜졌다. 100만이라고도 하고 200만이라고도 한다”는 셈법이 삼국지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삼국지의 싸움터에는 시도 때도 없이 100만 대군이 출동하고 툭하면 전멸을 ...
  • [예영준의 시선] “그건 김현종 스타일이고…”

    [예영준의 시선] “그건 김현종 스타일이고…”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이름만 대면 알만한 경제학자가 15일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우리 경제의 장기침체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본다. 정책 당국자들이 객관적 사실을 인정하려 하지 않는 자세로 일관하고 있는 듯해서 답답하다. 지난해 5월 이후 통계를 선별적으로 이용해서 대국민 홍보용으로 활용하곤 했다.” 과거형으로 쓴 마지막 문장은 하루 뒤 일어날 일을 ...
  • [예영준의 시선] 지금 청와대엔 최명길이 없다

    [예영준의 시선] 지금 청와대엔 최명길이 없다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일본이 경제보복의 제1탄인 반도체부품 수출규제 카드를 뽑아든 직후인 지난달 중순께 들은 이야기다. 외교부 고위당국자가 “(8월 초로 예정된) 화이트리스트 배제 이외에도 걱정거리가 있다”며 당시로선 아직 수면위로 떠오르지 않았던 지소미아 연장 문제를 거론했다. 일본이 수출규제의 이유 중 하나로 '안보 우려'를 내세웠으니 불똥이 지소미아로 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