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예인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태풍아 물렀거라!”…'조직위'대책 마련 나서

    ... 소방, 민간안전 요원 등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집중 점검을 계속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비에 영향을 많이 받는 전광판의 경우는 바닥에 내려 고정시키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오픈워터의 경우 예인선을 대기시켜 전광판을 피항 시킬 준비를 마쳤다. 관람객들의 호응이 뜨거웠던 각종 문화행사들도 모두 취소시키고, 20일은 일기상황에 따라 행사여부를 결정한다. 경기장 시설의 경우 강한 태풍이 ...
  • [팩트체크]과거에도 2~5일만에 北 주민 송환했다는 통일 장관 말 맞나

    [팩트체크]과거에도 2~5일만에 北 주민 송환했다는 통일 장관 말 맞나

    ... 삼척 목선을 포함해 우리 육지에 접안한 사례는 딱 2번뿐이다. 먼젓번 사례는 이명박 정부 때인 2010년 12월 25일 있었다. 이날 우리 해군은 서해에 접안한 북한 주민을 발견했는데, 그는 예인선과 연결된 로프가 끊어진 무동력 바지선을 타고 표류해왔다. 우리 당국은 '대공 혐의점'을 집중 조사한 끝에 34일 만에 북한으로 송환했다. 예인선에서 낙오됐다는 점, 무동력선이었다는 점은 ...
  • 유람선 뒷부분엔 들이받힌 증거 '또렷'…수사도 속도

    유람선 뒷부분엔 들이받힌 증거 '또렷'…수사도 속도

    ... 입장을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홍빛누리) JTBC 핫클릭 유람선 들어올릴 와이어 연결…'무게중심 잡기' 중요 침몰 유람선 인양 시작…수면 위로 '조타실' 모습 드러내 수량 조절·예인선 활용…'크레인 통과' 이끈 아이디어 44년 무사고 경력?…"유람선 추돌 선장, 2달 전에도 사고" "싼값에 선장 들여와"…열악한 노동환경이 참사 원인? Copyright by J...
  • 부서진 채 떠오른 선미…인양 멈추고 와이어 더 걸어

    부서진 채 떠오른 선미…인양 멈추고 와이어 더 걸어

    ... 시작했습니다. 배가 거의 다 물 위로 나옵니다. 인양 3시간 만입니다. 헝가리 당국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으면서 배를 들었다가 멈췄다가 신중하게 인양했습니다. JTBC 핫클릭 수량 조절·예인선 활용…'크레인 통과' 이끈 아이디어 침몰 유람선 인양 시작…수면 위로 '조타실' 모습 드러내 유람선 들어올릴 와이어 연결…'무게중심 잡기' 중요 "싼값에 선장 들여와"…열악한 노동환경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광안대교 사고, 책임지는 공무원이 없다

    [취재일기] 광안대교 사고, 책임지는 공무원이 없다 유료

    ... 해수청은 물론 해수청으로부터 부두 입·출항 업무를 위임받은 부산항만공사의 업무 태만이 이번 사고에 상당한 책임이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다. 예를 들어 1000t 이상의 대형 선박은 예인선을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 지난해 용호부두에 입·출항한 1000t 이상 선박 143척 가운데 예인선을 사용한 선박은 11척에 불과하다. 사고를 낸 씨그랜드호도 ...
  • “광안대교 충돌 선박, 대학 실습선 덮쳤으면 큰 사고 날 뻔”

    “광안대교 충돌 선박, 대학 실습선 덮쳤으면 큰 사고 날 뻔” 유료

    ... 말했다. 윤 선장과 최 기관장, 오 항해사는 씨그랜드호가 광안대교와 충돌하는 모습을 불과 300m 앞에서 지켜봐야 했다. 최 기관장은 “용호부두가 워낙 좁은 데다 대형 선박이 도선사나 예인선 없이 입·출항하는 경우가 잦아 사고가 언제 터져도 터질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선장 S씨(43)는 음주 운항 혐의를 여전히 부인해 해경이 음주 운항 입증에 주력하고 있다. 부산 해경은 해사안전법 ...
  • 광안대교 충돌 직전 유람선 “쾅”…러 화물선에 “후진”만 외친 해경

    광안대교 충돌 직전 유람선 “쾅”…러 화물선에 “후진”만 외친 해경 유료

    ... 지난달 28일 부산광역시 광안대교에 부딪힌 씨그랜드호(사진 위)와 사고 후 구멍이 난 광안대교. [사진 가나안요양병원·부산해경] 씨그랜드호 선장은 VTS에 “배 조종이 마음대로 되지 않으니 예인선을 보내 달라”고 요구했고, VTS는 “뱃머리를 돌려라, 후진하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결국 씨그랜드호는 오후 4시 20분 광안대교를 들이받았다. VTS는 씨그랜드호가 유람선과 충돌한 오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