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예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공예체험하고 추억 만들어 가세요

    공예체험하고 추억 만들어 가세요

    ... 질문을 쏟아내기도 했다. 도자기를 손쉽고 완벽한 구형 모양으로 만들게 해주는 물레체험에서는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 신현대 광주시 문화산업과장은 “누구나 쉽게 공예를 체험하고 즐기면서 예향 광주의 전통문화예술 가치와 의미를 알 수 있기를 바란다”며 “남은 기간에도 많은 분들이 체험 부스를 찾아 광주 전통문화예술을 즐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문의 : 광주디자인센터 디자인융합팀 ...
  • '원더풀 광주!' 광주 전통문화에 흠뻑 빠진 외국인 선수단·관람객

    '원더풀 광주!' 광주 전통문화에 흠뻑 빠진 외국인 선수단·관람객

    ... 야간 개장이 선수촌에 입소문을 타며 외국선수단과 관람객의 필수 방문코스로 자리잡고 있다. 전통문화관은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기념해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전통미를 더하다'를 주제로 한자리에서 예향 광주의 역사와 정취를 감상하고 즐겁게 체험할 수 있는 특별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전통문화관의 특별프로그램은 전시·공연·체험부문으로 구성됐다. 전통문화관 곳곳에는 전통한옥의 멋과 어우러진 ...
  • [광주세계수영] FINA 회장 "역대 최대 규모로 대회 성공 확신"

    [광주세계수영] FINA 회장 "역대 최대 규모로 대회 성공 확신"

    ... 되도록 할 것이다”고 약속했다. 이용섭 위원장은 “이번 여름 휴가는 광주에서 광주수영대회를 관람하시면서 우리 선수들과 대회 성공에 힘을 보태주시고, 다른 한편에서는 의향 광주의 정의로움, 예향 광주의 전통문화예술, 미향 광주의 맛깔스러운 음식도 즐기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광주방문과 관람을 요청했다. 또한 “세계수영대회는 전 세계 10억명 이상이 TV를 통해 경기를 시청할 정도로 ...
  • [세계수영선수권대회 100배 즐기기] “식도락가들 성지 광주에서 맛깔스런 남도의 맛 경험을”

    [세계수영선수권대회 100배 즐기기] “식도락가들 성지 광주에서 맛깔스런 남도의 맛 경험을”

    ... 광주계절한식은 보는 맛이 있는 미각 만찬으로 맛으로 느낄 수 있는 산, 들, 바다가 한상에 차려진다. 상다리가 휘어질 만큼 많은 가짓수의 음식을 제철음식으로 차려내는 광주계절한식은 예향의 도시 광주의 대표음식이다. 마치 한국의 모든 반찬 중 가장 맛있고 정성스러운 것만을 골라 한상에 다 차려 내놓는 것 같다. 이외에도 양념돼지갈비, 굴비정식, 꽃게장 백반, 순대국밥,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호근 칼럼] 곁가지에 꽃 필까

    [송호근 칼럼] 곁가지에 꽃 필까 유료

    ... 진입장벽이 유별난 자동차공장을 유치해 시민기업을 출범시킨 것이다. 정규직 1천 명, 고용효과 1만 명, 거기에 식당, 숙박업, 물류 서비스를 합하면 광주가 뜻밖의 활기를 찾을 듯하다. 호남 예향(藝鄕)의 감성이 스멀대는 곳에 근육질 제조업이 과연 맞을까를 걱정할 계제가 아니다. 영남 예향인 통영이 조선업 침체로 다 죽어가는 상황이다. 지자체와 지역사회가 자본금의 30%를 조달하는 ...
  • 먹다 지쳐 남긴 회춘탕 국물이 눈에 선하다… 강진의 산해진미

    먹다 지쳐 남긴 회춘탕 국물이 눈에 선하다… 강진의 산해진미 유료

    ... 먹는 게 순서다. 강진의 한정식 명가 '청자골 종가집'. 100년 넘은 한옥의 정취가 그윽하다. 손민호 기자 강진에는 이름난 한정식 집이 수두룩하다. 해태식당·명동식당·예향·다강 등등, 하나같이 내로라하는 명가다. 이 명가 대열에 '청자골 종가집'도 들어간다. 100년 넘은 한옥의 정취가 그윽한 집으로, 이승철(35) 대표가 어머니 김은주(64)씨에 이어 운영하고 ...
  • 먹다 지쳐 남긴 회춘탕 국물이 눈에 선하다… 강진의 산해진미

    먹다 지쳐 남긴 회춘탕 국물이 눈에 선하다… 강진의 산해진미 유료

    ... 먹는 게 순서다. 강진의 한정식 명가 '청자골 종가집'. 100년 넘은 한옥의 정취가 그윽하다. 손민호 기자 강진에는 이름난 한정식 집이 수두룩하다. 해태식당·명동식당·예향·다강 등등, 하나같이 내로라하는 명가다. 이 명가 대열에 '청자골 종가집'도 들어간다. 100년 넘은 한옥의 정취가 그윽한 집으로, 이승철(35) 대표가 어머니 김은주(64)씨에 이어 운영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