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훈 칼럼] “진보든 보수든 결국 먹고살자는 얘기 아니겠습니까”
    [최훈 칼럼] “진보든 보수든 결국 먹고살자는 얘기 아니겠습니까” 유료 최훈 논설주간 그의 서거 10주기인 오늘. '늘 역사와 삶에 낙관적이었지만 역설적으로 자신은 비극을 맞았던' 노무현 전 대통령. 삶이 이어졌다면 그는 무슨 얘기를 하고 있을까. 그의 ... 그걸 넘어 다음 세대를 이끌어 가고 지배해 나갈 가치체계의 준비가 필요할 겁니다.” 최훈 칼럼 5/23 어려워진 경제에 조언하신다면. “아직도 투명성 문제가 제기되지만 시장도 투명·공정해지고는 ...
  • [전영기의 시시각각] 윤경숙의 '미세먼지 식사' 대접
    [전영기의 시시각각] 윤경숙의 '미세먼지 식사' 대접 유료 전영기 중앙일보칼럼니스트 “공기는 만인 앞에 평등하다. 물은 가려서 마실 수 있지만 숨은 가려서 쉴 수 없다. 우리는 호흡 공동체, 생명 공동체. 한쪽에서 병이 나면 다른 쪽도 아프다. ... 다닌다. 무대에 올라서도 불편한 목 부위를 연신 만졌다. 그는 “내일을 기약할 수 없기에 오늘 여러분을 대접하고 싶었다”고 했다. “작년 가을, 살아 있다는 것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광화문 ...
  • [이하경 칼럼] 생사람 잡는 '최저임금 1만원' 쓰레기통에 처박아라
    [이하경 칼럼] 생사람 잡는 '최저임금 1만원' 쓰레기통에 처박아라 유료 ... 부작용이 적은 제도를 만들어 가면 된다. 우리도 지금 시작해야 한다. 요즘 경제성장만큼 임금이 올랐는지를 놓고 극히 일부의 보수·진보 경제학자들이 실증분석 자료를 내놓으면서 논쟁하고 있다. '오늘, 우리가 당면한 문제'를 다루는 건 좋은 일이다. 그런데 왜 이제야 나섰을까. 한국의 주류 경제학 교수들은 미국 저명 학술지에 논문을 싣기 위해 밤낮없이 미국 경제를 연구한다. 그래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