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리무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의 시시각각] 김상조, 삼성 때리며 컸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김상조, 삼성 때리며 컸다 유료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인사는 메시지라는데 김상조 새 청와대 정책실장 임명의 메시지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그가 '유연하다'며 정책 변화를 점치는 이들도 있지만, 본격적 재벌 팔 비틀기로 봐야 한다는 시각도 많다. 나는 이도저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변죽만 울리다 끝날 가능성이 크다. 김 실장의 취임 첫마디 때문이다. 그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원하면 ...
  • [사설] 득보다 실이 컸던 대통령의 '장학썬' 수사 지시 유료

    ... 사건은 김 전 차관 구속으로 이어졌으나 본래의 문제였던 성범죄는 온데간데 없고 뇌물 범죄로 방향이 바뀌었다. '별건 수사'의 성격이 짙다. 버닝썬 사건도 특권층 비호 의혹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장자연·김학의 사건을 어느 정도 아는 법조인들은 청와대 움직임을 걱정했다. 대통령 지시로 법무부와 검찰이 과잉 대응하며 절차적 정의를 훼손할 가능성이 있고, 재수사를 한다 해도 결과가 ...
  • [이철호 칼럼] 한 방에 훅 가는 판에 한국 정부는 어디 있는가

    [이철호 칼럼] 한 방에 훅 가는 판에 한국 정부는 어디 있는가 유료

    ... 대행)과 인연을 맺은 김현종 안보실 2차장이 대미 조율을 도맡는 분위기다. 대중 외교도 깜깜하다. 대통령의 최측근인 노영민·장하성 실장이 번갈아 주중 대사를 맡았지만 시진핑 주석의 6월 방한조차 오리무중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인형 같이 존재감이 없다”는 쓴소리나 듣는다. 미·중 사이에서 언제 운명적 선택을 강요받는 진실의 순간이 닥칠지 모른다. '안보는 미국-경제는 중국'이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