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민석 문학평론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삶의 향기] 이 쓰라린 계급의 사회

    [삶의 향기] 이 쓰라린 계급의 사회 유료

    오민석 문학평론가 단국대 교수·영문학 한국 사회의 불평등 구조에 대하여 오래전부터 논의가 있어 왔지만, 최근처럼 이것이 '국민 정서'로 부각된 적은 없다. 그것은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된 여파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제 한국 사회의 계급의 문제가 드디어 임계점에 도달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한국은 그 어느 때보다 강고한 계급구조가 지배하는 사회가 되었고, 계급이동이 ...
  • [삶의 향기] 폐허 씨, 존재의 영도에 서다

    [삶의 향기] 폐허 씨, 존재의 영도에 서다 유료

    오민석 문학평론가 단국대 영문학 교수 폐허 씨는 어느 날 갑자기 모든 것을 잃었다. 그는 어느 순간 자기 이름을 잃고 '폐허'라는 다른 이름을 얻었다. 그가 쌓아온 모든 것이 어느 날 와르르 무너졌다. 어떻게 모든 것이 한꺼번에 무너질 수 있을까. 생각해보라. 몸의 모든 장기가 망가져야 죽음이 오는 것이 아니다. 사람들은 그 많은 장기 중 어느 하나의 고장만으로도 ...
  • [삶의 향기] 어느 나무의 이야기

    [삶의 향기] 어느 나무의 이야기 유료

    오민석 문학평론가·단국대 영문학 교수 나무는 자신도 모르게 이 세상에 심어졌습니다. 하이데거의 말처럼 누군가에 의해 이 세상에 '내던져진' 것이지요. 나무는 자신을 존재하게 한 대(大)존재의 명령대로 자신의 세포를 분열시키고 기관을 만들며 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비 한 방울 내리지 않는 가뭄에도, 천둥 번개가 치는 검은 밤에도 나무의 목적은 '사는 것'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