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온라인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마존 백배 활용하기/ 온라인용

    아마존 세일 행사는 브랜드 알리는 기회, 적극 참여해야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아마존은 기회의 땅이다. 이런 아마존을 어떻게 활용할까. 슈피겐코리아에서 아마존 등을 담당하는 김대원 팀장에 따르면 입점 절차는 크게 3단계다. ^계정을 만들고 ^제품을 올리고 ^배송 방법을 결정하는 순이다. 판매자, 즉 셀러(Seller) 계정...
  • 다국적 아이돌 NCT, 서울시 홍보영상 출연

    다국적 아이돌 NCT, 서울시 홍보영상 출연

    ... 유튜브(youtube.com/smtown)에 같은 영상이 올라간다. 시는 개별 해외여행객들의 58%(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2017)가 인터넷과 모바일기기로 여행정보를 수집한다는 점에 주목해 온라인용으로 영상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2017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을 방문한 외국 방문객은 1334만명이다. 중국 관광객은 417만명, 일본 관광객은 231만명, 미국 관광객은 ...
  • 檢 '공정위 OB 취업특혜' 수사, 1년 전 '김학현 리스트' 있다

    檢 '공정위 OB 취업특혜' 수사, 1년 전 '김학현 리스트' 있다

    공정거래위원회 전ㆍ현직 직원들의 '취업 특혜 의혹' 사건 수사에서 이른바 '김학현 리스트'가 주요 단서로 등장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맡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소환 조사를 받은 김학현(61) 전 공정위 부위원장의 진술 등을 토대로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김학현 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
  • '길빵?·죽빵!'…젊은 층 겨냥한 금연광고 선보여

    '길빵?·죽빵!'…젊은 층 겨냥한 금연광고 선보여

    ... 흡연 권유, 간접흡연이 주위 사람에게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사진 보건복지부] 젊은 세대를 겨냥한 광고도 돋보인다. 복지부가 공개한 '금연캠페인 언어유희편' 온라인용 포스터를 보면 '길빵? 죽빵!', '식후땡인생땡', '줄담배 줄초상', 'Smoking Smokill' 등 청소년과 청년층이 사용하는 줄임말을 패러디해 전달력을 높인 문구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정영기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00만 클릭 클래식 수다, 무대에 오른다

    100만 클릭 클래식 수다, 무대에 오른다 유료

    ... 클래식 음악 방송이 진짜 무대에 오른다. JTBC의 디지털 콘텐트 '고전적 하루' 얘기다. 23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는 '고전적 하루 갈라 콘서트'가 펼쳐진다. 지난 1월 온라인용으로 시작된 '고전적 하루'는 스튜디오에서 촬영돼 6개월 동안 매주 업데이트됐다. 중앙일보 문화부에서 클래식 음악을 담당하는 김호정 기자가 섭외와 진행을 맡았다. 시작은 기자의 개인적 재미 위주의 ...
  • [인터뷰]'음악의신2' PD가 말하는 시즌2, 그리고 탁재훈

    [인터뷰]'음악의신2' PD가 말하는 시즌2, 그리고 탁재훈 유료

    ... "좋다. 외부 반응에 따라서 내부 분위기가 결정되는 것 아닐까. 우리 프로그램이 시즌1 때 마니아 층이 있었다. 시즌2다보니 시즌1과 비교해 혹평을 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각오하고 있다. 온라인용 클립은 몸풀기다. 방송을 통해 새롭게 선보일 수 있는 재미 포인트를 고민 중이다." -리얼과 연기의 경계가 흥미롭다. "편집의 방향도 그렇고 살아있는 그림을 원한다. 연기를 원치 않는다. ...
  • 입맛대로 지시, 밥 먹듯이 야근…바꿔야 회사도 산다

    입맛대로 지시, 밥 먹듯이 야근…바꿔야 회사도 산다 유료

    ... 있다”며 “보다 실질적인 액션 아이템을 만들어 기업 문화 선진화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일단 공감대 확산을 위해 '기업 문화 토크 콘서트'를 개최해 여론 환기에 나설 계획이다. 또 상의는 국내 기업 문화의 문제점과 해법을 담은 온라인용 콘텐트를 제작해 기업 문화 개선용 '소프트 매뉴얼'로도 보급키로 했다. 김준술 기자 jsoo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