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온열질환자, 대도시 발생 장소 1위는 집
    온열질환자, 대도시 발생 장소 1위는 집 유료 [연합뉴스 제공] 대도시에서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장소는 집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폭염으로 접수된 온열질환자 수는 4526명이며 이 가운데 48명이 사망했다. 이는 2011년 감시체계 운영 이래 가장 많은 사망자 수다. 성별로는 남자가 3351명(74%)으로 여자 1175명(26%)보다 많았고, 40∼60대 ...
  • 11년 새 가장 빨리 온 폭염…'무더위와 전쟁' 땀나는 지자체
    11년 새 가장 빨리 온 폭염…'무더위와 전쟁' 땀나는 지자체 유료 ... 지정됐다. 정부는 사망 1000만원, 부상 250만~500만원 등 피해자 측에게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지난해 7월부터 소급 적용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폭염으로 4526명의 온열 질환자가 발생했다. 온열 질환은 더위 때문에 생기는 열탈진·열사병·경련 등을 가리킨다. 이 가운데 48명이 숨졌다. 태풍·호우·한파 사망자를 모두 더한 것(16명)보다 인명 피해가 컸다. ...
  • [강찬수의 에코파일] 북극 빙하 속 잠든 바이러스…지구온난화로 깨어난다
    [강찬수의 에코파일] 북극 빙하 속 잠든 바이러스…지구온난화로 깨어난다 유료 ... 보고서는 2030년부터 전 세계에서 매년 25만 명이 기후변화 탓에 건강을 잃고 사망할 것이라는 경고했다. 기후변화가 건강에 미치는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이다. 질병관리본부 온열질환 통계에 따르면 역대 최악의 폭염을 기록한 2018년 전국에서 4526명의 온열질환자 발생했고, 이 가운데 48명이 사망했다. 전문가들은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는 고혈압이나 동맥경화 등의 질환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