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다가온 여름, 정부의 전기료 딜레마
    [취재일기] 다가온 여름, 정부의 전기료 딜레마 유료 서유진 경제정책팀 기자 '110년 만의 더위'로 기록된 지난해 여름은 뜨거웠다. 올해도 벌써 지난여름을 무색하게 하는 더위 조짐이 보인다. 15일 낮 최고 기온이 30℃를 찍는 등 평년보다 더울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문제는 여름이 성큼 다가오는데 정부가 '전기요금 딜레마'에 빠져 있다는 점이다. 이번에도 정부가 여름철 한시적 전기료 인하 카드를 꺼내 ...
  • 11년 새 가장 빨리 온 폭염…'무더위와 전쟁' 땀나는 지자체
    11년 새 가장 빨리 온 폭염…'무더위와 전쟁' 땀나는 지자체 유료 16일 광주광역시에는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서울·춘천 등도 이날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었다. 광주시 북구 문흥근린공원에서 학생들이 물줄기에 몸을 적시고 있다. [연합뉴스] ... 지방자치단체가 '무더위와 전쟁'에 나섰다. 16일 광주광역시에는 이틀째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올해 첫 폭염특보(주의보·경보)로, 2008년 특보제 시행 이후 가장 이른 기록이다. 서울·수...
  • [사진] 광주 33도 역대 가장 빠른 폭염특보 오늘도 전국이 무더위 … 서울 30도
    [사진] 광주 33도 역대 가장 빠른 폭염특보 오늘도 전국이 무더위 … 서울 30도 유료 ... 날씨를 보인 15일 서울 명동거리를 지나는 한 시민이 휴대용 선풍기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날 최고기온이 33.1도까지 오른 광주광역시에는 올해 첫 폭염 특보가 발령됐다. 2008년 폭염 특보 제도 시행 이래 가장 빠른 것이다. 기상청은 오늘(16일)도 서울이 30도, 광주가 32도까지 기온이 오르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높은 기온을 보여 매우 덥겠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